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정책

"페이팔 창업자 피터 틸이 샀다" 비트코인 가격 반등

  • 정윤주 기자
  • 2018-01-03 10:02:10
  • 금융정책
'페이팔 창업자 피터 틸이 샀다' 비트코인 가격 반등
피터 틸 페이팔 공동창업자./ 자료=피터 틸의 인스타그램.
실리콘밸리의 억만장자 피터 틸(Peter Thiel)이 비트코인에 대거 투자했다. 틸은 전자결제업체 페이팔의 공동창업자이며 페이스북, 링크드인 등 유명 벤처 회사에 초기 투자해 성공을 거둔 인물이다. 새해 들어 약세로 출발한 비트코인 가격은 뚜렷이 반등하는 모습이다.

2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그가 운영하는 파운더스 펀드(Founders Fund)가 약 1,500만 달러에서 2,000만 달러(159억~213억원)의 비트코인을 구매했다고 보도했다. 파운더스 펀드는 “지난해 비트코인 가격 급등 이후 비트코인이 수억 달러 이상의 가치를 지닌다고 판단했다”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진 뒤 비트코인의 가격은 13.5% 올라 코인베이스 기준 1만 5,000달러(1,590만원)를 찍기도 했다. 국내에서도 최근 하락세를 보이던 비트코인은 5일 만의 최고가인 2,090만원(코인원 기준)까지 올랐다. 비트코인 가격은 3일 오전 9시 현재 2,000만원을 기록 중이다.

/정윤주인턴기자 yjo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