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실천교육교사모임 "2022학년도 아닌 2025 대입개편 논의해야"

"2022대입 정시 확대는 21세기판 러다이트 운동" 비판

  • 이서영 기자
  • 2018-05-09 16:22:20
  • 사회일반

학생부중심 전형, 학종, 대학입시, 입시제도

실천교육교사모임 '2022학년도 아닌 2025 대입개편 논의해야'
실천교육교사모임은 정부의 정시모집 확대 움직임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서울경제DB

미래지향적 인재를 키워내려면 2022년도 대학 입시까지는 현행을 유지하되 2025학년도에 적용할 대입제도를 새로 논의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실천교육교사모임은 9일 정부의 정시모집 확대 움직임을 두고 “그간 일관되게 이어진 미래형 교육 추세가 흔들린다면 이는 포퓰리즘이나 21세기 판 러다이트(산업혁명에 반대한 기계 파괴)운동”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교육부가 정시모집이 줄어든 것에 대한 발발 여론을 의식해 2020학년도 대입전형의 정시모집 비율을 늘려달라고 대학에 촉구한 점을 겨냥한 지적이다.

모임 측은 “대학수학능력시험은 20세기 전반에 등장한 표준화 검사식 측정 도구”라며 “강남·특목고 등에 유리하고 찍는 것보다 어려운 ‘킬러 문항’으로 수많은 학생을 학업 포기자로 만든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모임 측은 학생부중심 전형 역시 한계가 있으므로 더 확대하기 보다는 ‘현상 유지’가 낫다고 제언했다. 여전히 학생부중심 전형에 학부모나 사교육 개입이 있고, 지나치게 많은 스펙을 요구하는 부담이 크며 지역별·학교별 여건이 상이하다는 분석이다.

현재 논의 중인 2022학년도 대입제도의 경우 학생부중심 전형이 70~80%를 차지하는 현 제도를 유지하되 2025학년도 대입제도로 논의 주제를 옮겨야 맞다고 모임 측은 주장했다. 실천교육교사모임은 “국가교육회의는 본래 이번 입시안과 같이 고도의 전문성이 필요한 대립을 조정하는 전문 기구가 아니다”라며 “설립 취지에 맞도록 장기 비전 논의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교학점제에 따른 2025학년도 입시 개편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수능 절대평가화 혹은 준자격고사화, 학점제 과목을 위한 논술형 수능(수능Ⅱ) 등의 입시안을 모색하는 방향이 더 생산적”이라고 제언했다.

/이서영기자 shy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