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한국기행’ 지리산 둘레길 공순춘 할머니네 민박집 25찬 나물 밥상

  • 전종선 기자
  • 2018-05-10 19:14:16
  • 방송·연예
‘한국기행’ 지리산 둘레길 공순춘 할머니네 민박집 25찬 나물 밥상

10일 방송되는 EBS1 ‘한국기행’에서는 ‘시골식당’ 4부 ‘엄마, 나물 캐러 가요’ 편이 전파를 탄다.

그때는 귀한지도 몰랐던 시골집 할머니의 투박한 밥상.

푸근한 그 손맛을 느끼고 싶을 땐, 할머니 민박집으로 간다.

▲ 아들아, 주먹밥 쥐고 나물 캐러 가자.

이른 아침부터 주먹밥 만들어서 아들을 재촉하는 공순춘 할머니.

민박집 손님 밥상에 올릴 봄나물 캐러 집을 나선다.

허리 펼 틈 없는 고사리 수확에도

공할머니의 얼굴에는 슬며시 웃음꽃이 피어난다.

어머니 혼자서는 힘에 부치는 걸 알고,

고향으로 돌아온 아들이 고맙고 대견하다.

남자라서 힘들다고 투덜대는 아들에게 잔소리하면서도,

그 아들을 자랑하고 싶어, 길을 걸을 때도 손을 꼭 붙잡고 다닌다.

▲ 지리산 둘레길 산객들의 발길을 사로잡는 공할머니의 나물 밥상!

지리산 둘레길 3코스에 위치한 공순춘 할머니네 민박집!

100년도 넘은 집에서 하룻밤 묵어갈 수 있고,

무엇보다 맛깔난 할머니의 25찬 나물 밥상을 먹고 싶어 찾는 이도 많단다.

봄비가 주룩주룩 내리는 가운데, 뜨끈한 방바닥과 맛깔난 밥상에

둘레길 등산객들의 발길이 쉬이 떨어지지 못하는데-

공순춘 할머니의 손맛이 가득 담긴 나물 밥상을 소개한다.

[사진=EBS 제공]

/서경스타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