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송포유 <4> “내가 울면 꽃이 시들지 몰라…” 쿠반재즈의 아련한 감동

‘silencio’ 영화 부에나 비스타 소셜클럽中

  • 박문홍 기자
  • 2018-05-13 11:13:45
  • 방송·연예


송포유 4 “내가 울면 꽃이 시들지 몰라…” 쿠반재즈의 아련한 감동

속물근성이 체화된 할리우드 시스템은 더러 대견스런 성과물을 세상에 내놓는다.

아득히 잊혀졌던 쿠반재즈의 감동을 스크린에 고스란히 되살려낸 영화 ‘부에나비스타 소셜클럽’도 그 하나다.

1930~1950년대 황금기를 누린 쿠바 음악의 성지였던 고급 사교장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은 1959년 친미 바티스타정권이 축출된 후 미국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어지면서 문을 닫았고 뮤지션들은 뿔뿔이 흩어졌다.

제3세계 음악에 심취한 레코딩 프로듀서 라이 쿠더를 앞세워 쿠바 음악의 옛 흔적을 찾아 나선 빔 벤더스 감독은 아바나의 남루한 골목길에서 음악 자체가 삶이었던 백발의 거장들을 하나 둘 찾아냈고 콤파이 세군도, 루벤 곤잘레스 등 당대를 풍미했던 뮤지션들은 50년의 세월을 뛰어넘어 새롭게 밴드를 결성한다.

단 6일간의 녹음으로 완성된 앨범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은 800만장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세계 대중음악사에 유례없는 스토리를 만들어냈다.

송포유 4 “내가 울면 꽃이 시들지 몰라…” 쿠반재즈의 아련한 감동

‘silencio’ 는 아바나 거리를 걷다가 우연히 라이 쿠더의 눈에 띄어 밴드에 합류한 ‘쿠바의 냇 킹 콜’ 이브라힘 페레르와 유일한 여성보컬 오마라 포르투온도의 듀엣곡이다.

혁명으로 가수의 삶을 잃고 구두닦이로 생계를 유지해온 이브라힘 페레르의 담담하고 맑은 보컬이 주는 울림이 묵직하다.

송포유 4 “내가 울면 꽃이 시들지 몰라…” 쿠반재즈의 아련한 감동

내 정원에 잠든

흰 백합, 달맞이꽃 그리고 장미들.

슬프고 고통스런 나의 영혼은

꽃들앞에서 그 쓰라린 고통을 숨기려해.

삶이 내게 준 그 고통들을

꽃들에게 알리고 싶지는 않아.

만약 내 아픔을 알게된다면 함께 울테니까.

조용. 달맞이꽃과 백합들이

잠들어 있어.

내 아픔을 알리고 싶지는 않아.

만약 내가 울고 있는 걸 본다면

시들어버릴지도 모르니까.&#160;

PS: 1932년 첫 공개된 ‘silencio’ 원곡의 작곡가는 푸에르토리코 출신 라파엘 에르난데스(Rafael Hernandez)다. 이브라힘 페레르의 처연함과는 또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박문홍기자 ppmmhh6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