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CNN "베네수엘라, 2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국가군"

베네수엘라, 갤럽, 국가 위험도 조사

CNN '베네수엘라, 2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국가군'
베네수엘라의 환자와 그 가족들이 지난 5일 수도 카라카스의 보건부 앞에서 병원 의약품의 부족 사태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카라카스=AFP연합뉴스

베네수엘라가 국가 위험도 조사 결과 2년 연속으로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국가로 집계됐다고 CNN이 9일 보도했다.

CNN은 미국 여론조사 기관 갤럽이 지난해 실시한 국가 위험도 조사에서 베네수엘라와 함께 아프가니스탄, 남수단 등을 가장 위험한 국가군에 포함하는 결과를 최근 내놓았다고 전했다. 베네수엘라는 정치적인 소요와 치솟는 물가, 생활필수품 부족과 세계 최고 수준의 살인율 등으로 악명을 떨치고 있고, 아프가니스탄과 남수단은 내전으로 피폐한 상황이다.

갤럽의 조사에 따르면 작년 베네수엘라인 10명 중 4명 이상이 금품을 도난당했고, 25%는 공격을 당했다. 142개국의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설문 대상자의 72%는 자국 경찰을 신뢰하지만, 베네수엘라인들은 24%에 그쳤다. 조사 대상 국민의 평균 68%가 밤길에 귀가할 때 안전하다고 느끼고 있지만 베네수엘라에서는 17%에 불과했다.

한편 가장 안전한 국가로는 싱가포르,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등이 꼽혔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