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프랑스-크로아티아 하이라이트, 결승전서 화끈한 ‘6골 공방전’

  • 최주리 기자
  • 2018-07-16 05:59:53
  • 스포츠
2018 러시아 월드컵 우승을 놓고 격돌한 프랑스와 크로아티아가 6골을 주고받는 화끈한 공방전으로 세계 축구 팬의 눈을 사로잡았다.

프랑스-크로아티아 하이라이트, 결승전서 화끈한 ‘6골 공방전’
프랑스와 크로아티아의 결승전 경기 모습/로이터=연합뉴스

16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두 팀의 결승전은 프랑스가 4-2로 승리하며 막을 내렸다.

이날 두 팀의 대결은 전반 18분 마리오 만주키치의 자책골, 전반 38분 비디오 판독(VAR)으로 선언된 핸드볼에 따른 앙투안 그리에즈만의 페널티킥 골, 후반 24분엔 골키퍼 실수가 빌미가 된 만주키치의 만회 골 등 다양한 장면을 남겼다.

프랑스와 크로아티아는 90분 동안에만 6골을 터뜨렸다. 90분 안에 6골 이상이 나온 건 1958년 스웨덴 대회가 마지막이었다.

당시 브라질이 스웨덴을 5-2로 물리치고 첫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당시 터진 7골은 역대 월드컵 결승전 최다 골 기록이다.

이 외에 1930년 첫 대회(우루과이 4-2 아르헨티나), 1938년 프랑스 대회(이탈리아 4-2 헝가리) 결승전에서 6골이 기록됐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