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전문] '성추행 폭로' 최은미, 고은 시인에 손배소 소장 받아…"힘든 싸움 시작"

  • 권준영 기자
  • 2018-07-26 06:00:32
  • 사회일반
[전문] '성추행 폭로' 최은미, 고은 시인에 손배소 소장 받아…'힘든 싸움 시작'
사진=연합뉴스

고은 시인이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최영미 시인 등을 상대로 10억 7000만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청구한 가운데, 최 시인이 SNS를 통해 올린 심경글이 주목받고 있다.

최 시인은 2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 법원으로부터 손해배상 청구 소장을 받았습니다”면서 “누군가로부터 소송 당하는 건 처음입니다. 원고 고은태(고은 본명)의 소송대리인으로 꽤 유명한 법무법인 이름이 적혀있네요. 힘든 싸움이 시작되었으니, 밥부터 먹어야겠네요”라는 글을 올렸다.

최 시인은 지난 2월 6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출연해 고은 시인의 성추행 사실을 폭로했다.

당시 방송에서 그는 “우선 당사자로 지목된 문인이 내가 시를 쓸 때 처음 떠올린 문인이 맞다면 구차한 변명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상습범이다. 여러 차례 너무나 많은 성추행과 성희롱을 목격했고 피해를 봤다. 피해자가 셀 수 없이 많다”고 덧붙였다.

최영미 시인 입장 전문

오늘 법원으로부터 손해배상 청구 소장을 받았습니다. 원고는 고은 시인이고, 피고는 동아일보사와 기자, 그리고 최영미, 박진성 시인입니다. 누군가로부터 소송 당하는 건 처음입니다. 원고 고은태의 소송대리인으로 꽤 유명한 법무법인 이름이 적혀있네요. 싸움이 시작되었으니, 밥부터 먹어야겠네요.

/권준영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