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맥도날드, 빅맥 출시 50주년 ‘기념 주화’ 발행

  • 박윤선 기자
  • 2018-07-30 10:17:17
  • 생활
맥도날드, 빅맥 출시 50주년 ‘기념 주화’ 발행

맥도날드가 빅맥(Big Mac) 출시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한정판 기념주화인 맥코인(MacCoin)을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맥코인은 6,200만여개 한정 수량으로 제작돼 전 세계 50여개국 맥도날드 매장에서 배포된다. 국내에서는 8월 6일부터 11일까지 전국 맥도날드 매장에서 신제품 ‘빅맥 BLT’ 세트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매장당 매일 50개 한정 맥코인을 증정한다. 신제품 빅맥 BLT는 빅맥에 토마토와 베이컨을 더한 메뉴로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한국에서만 선보인다. 맥코인은 현금으로 교환되지 않으며 고객들은 올해 말까지 캠페인 기간 동안 전 세계 50여 개 참가국의 맥도날드 매장에서 맥코인과 무료 빅맥 1개를 교환할 수 있다.

빅맥은 1967년 미국 맥도날드의 가맹점주인 짐 델리게티(Jim Delligatti)가 성인 고객을 위한 푸짐한 메뉴로 더블 버거 샌드위치를 개발한 것에서 시작됐다. 1968년 맥도날드의 공식 메뉴로 등극한 뒤 미국 전역에 출시됐으며 같은 해 미국 외 국가로는 최초로 캐나다에서 선보인 이래, 현재 전 세계 100여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1988년 맥도날드의 한국 진출과 함께 소개됐다. 지난 6년여간 한국에서만 1억개가 넘게 판매되었을 정도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