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병원서 백혈병 치료 받던 6세 골수검사 중 사망…유가족 “진실규명” 국민 청원

  • 최주리 기자
  • 2018-08-12 10:55:14
  • 사회일반
백혈병 치료를 받던 6살 어린이가 병원에서 숨진 것과 관련해 유가족이 “아이 죽음의 진실규명과 사고 재발방지를 촉구한다”고 호소했다.

유가족은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 “아이들을 지킬 수 있는 법 구조가 구축되길 소원합니다”라며 관련 내용의 글을 올렸다.

병원서 백혈병 치료 받던 6세 골수검사 중 사망…유가족 “진실규명” 국민 청원

이 글에는 지난 9일까지 2만5천548명이 청원에 동의했다.

지난해 11월 대구 한 대학병원에서 숨진 A군 유가족은 “아이가 일반 주사실에서 수면진정제를 과다투여된 상태로 골수검사를 받다가 심정지가 발생했다”며 “응급장비가 갖춰지지 않은 곳에서 일이 발생했고 병원 측 대응도 늦었다”고 주장했다.

유가족은 “아이가 떠난 지 8개월이 됐지만 해당 병원에서는 어떠한 설명도 하지 않았다”며 “소아암 아이들이 대학병원에서 이렇게 무방비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면진정제 투여 시 가이드라인과 법 규정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중대한 환자 안전사고에 대해서는 의료기관과 의료인이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보고하도록 하는 환자안전법 개정안의 신속한 국회 통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유가족들은 오는 13일 의료사고 사망사건 원인과 사과, 수면진정제 안전사고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