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테슬라 비상장사 전환 발걸음 빨라진다

특별위원회 구성 검토작업 돌입

  • 이현호 기자
  • 2018-08-15 17:14:17
  • 정치·사회
테슬라 비상장사 전환 발걸음 빨라진다
AFP연합뉴스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의 비상장사 전환을 위한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미 CNBC방송은 14일(현지시간) 테슬라 이사회가 상장폐지, 즉 비상장사 전환 검토를 위해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보도했다.

테슬라의 수장 일론 머스크가 지난 7일 트위터를 통해 “테슬라를 주당 420달러(약 47만원)에 비공개회사로 만드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자금은 확보돼 있다”고 밝힌 데 대한 후속조치로 이사회가 본격적으로 비상장사 전환 여부에 대한 검토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풀이된다. 특위는 브래드 버스와 로빈 덴홀름, 린다 존스 라이스 등 3명의 이사회 멤버로 구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위는 또 법률자문을 뒀으며 독립적인 금융자문도 구성할 예정이다. 테슬라는 특위의 승인 없이는 어떠한 상장폐지 조치도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CNBC는 특위 구성은 비상장사 전환 아이디어가 진지하게 고려되고 있다는 또 하나의 신호라고 평가했다. 이와 관련해 머스크는 “테슬라 비상장 전환 건에 대해 금융자문역으로 실버레이크 및 골드만삭스, 법률자문역으로 ‘워치텔·립턴·로즌앤드캐츠’ ‘멍거·톨스앤드올슨’과 함께 일하게 돼 흥분된다”고 말했다.

앞서 머스크는 13일 최대주주 중 하나인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FI)가 먼저 테슬라 상장폐지를 제안했으며 이에 따라 필요한 자금도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상장폐지 절차가 대주주들의 동의하에 이뤄지고 있음을 강조한 동시에 자금조달 우려를 일축한 것이다. /이현호기자 hh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