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박항서 감독, 한국-베트남 4강 대결 "조국 사랑하지만 감독으로 최선 다할 것"
박항서 감독 / 사진=연합뉴스




‘베트남의 히딩크’라 불리는 박항서 감독의 진두지휘 아래 아시안게임 최초의 8강 진출이라는 역사를 쓴 베트남이 4강전까지 진출하는 기염을 토한 가운데, 한국을 상대로 4강전을 펼치게 된 소감을 밝혔다.

27일 오후 7시 30분(현지시간) 베트남은 인도네시아 브카시의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시리아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8강전을 펼친 가운데, 연장전 끝에 1-0 승리를 거뒀다.

경기 후 기자회견을 가진 박항서 감독은 “우리가 또 한 걸음을 내디뎠다. 베트남 정신으로 무장한 선수들이 너무나 자랑스럽다. 감독을 하고 있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기뻐했다.



이어 “내 조국은 한국이고 조국을 너무나 사랑한다. 그렇지만 현재 베트남 대표팀의 감독이다. 베트남 감독으로서 책임과 임무를 다하겠다”고 4강에서 한국팀을 만나게 된 소감을 밝혔다.

박항서 감독은 김학범 감독에 대해서 “김학범 감독은 K리그에서도 많은 경험을 했다. 잘 아시겠지만, ‘대한민국의 퍼거슨’이라 불릴 정도로 지략가가 아닌가, 능력 있고, 충분히 대표팀을 이끌 수 있는 지도자다”며 “K리그 동료로 오랫동안 함께 했다. 옛 동료로서 멋진 경기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기대했다.

/정진수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정진수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