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김복동 할머니, 암 수술 5일 만에 1인 시위 “日 위안부 문제, 아베가 해결해야”

  • 이정인 기자
  • 2018-09-03 13:28:22
  • 사회일반
김복동 할머니, 암 수술 5일 만에 1인 시위 “日 위안부 문제, 아베가 해결해야”
/사진=연합뉴스

김복동 할머니가 1인 시위를 통해 아베 총리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3일 오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92) 할머니가 서울 종로구 외교통상부 청사 앞에서 ‘화해치유재단’ 즉각 해산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일본군 성노예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가 이날부터 9월 한 달간 외교부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이는 가운데 김 할머니가 1번 주자로 나선 것.

김 할머니는 닷새 전 암 수술을 받아 거동이 어려운 상태다. 더군다나 비까지 내리면서 날씨까지 도와주지 않았지만 김 할머니는 흰색 우비를 입고 휠체어에 앉은 채 시위를 진행했다.

김 할머니는 “내가 수술을 받은 지 5일밖에 안 됐다. 그런데 방에 누워있으려니 속이 상해 죽겠더라. 아무 말이라도 한마디 해야겠다 싶어 나왔다”고 말했다.

화해치유재단은 지난 2015년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일본의 아베 총리 사이에 체결된 한일합의에 기반해 설립됐다. 하지만 일본이 출연한 10억 엔 반환과 재단 해산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계속되면서 현재는 사실상 기능이 중단된 상태다.

김 할머니는 “우리가 위로금을 받으려고 이때까지 싸웠느냐, 위로금을 1천억 원을 준다 해도 받을 수 없다”며 “우리가 돌려보내라고 했으면 적당히 돌려보내야 할 텐데 정부는 해결해준다고 해놓고 아직도 해주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아사히 신문 특파원에게“일본 정부가 과거 식민지 시대에 저지른 잘못을 뉘우치라는 이야기를 늙은 김복동이가 하더라고 신문에 내서 아베 귀에 들어가게 해 달라”며 “버틸 걸 버텨야지 자기네들은 무조건 안 했다, 우리는 모른다고 할 게 아니라 아베가 나서서 해결 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인기자 lji363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