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서울 대성고, 자사고→일반고 전환 확정…문재인 정부 첫 자사고 '지정취소'

  • 정진수 기자
  • 2018-09-07 10:17:52
  • 사회일반
서울 대성고, 자사고→일반고 전환 확정…문재인 정부 첫 자사고 '지정취소'
/사진=연합뉴스

서울 은평구 대성고등학교가 자율형사립고(자사고)에서 일반고로 전환이 확정됐다. 자사고 폐지를 추진 중인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전환 사례다.

7일 서울시교육청은 대성고의 자사고 지정 취소에 교육부가 동의했다고 밝혔다. 초중등교육법상 교육감은 교육부 장관에게 자사고 지정취소 사전동의를 받아야 한다.

전환 절차가 마무리되면서 대성고는 2019학년도 신입생부터 일반고로 배정받게 됐다. 이날 공고된 ‘2019학년도 서울시 고교입학전형 기본계획’에 따라 중 3 학생들은 일반고 원서접수(12월 10~12일) 때 대성고에 지원할 수 있다. 다만 재학생들은 졸업 때까지 자사고 교육과정을 적용 받고 등록금도 현재 수준으로 내야 한다.

대성고의 일반고 전환은 학교 측 요청에 의해 이뤄졌다. 대성고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호서학원은 학생충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전학 등 중도이탈자가 늘고 있으며 재정부담이 커진다는 이유로 지난 7월 말 교육청에 자사고 지정취소를 신청한 바 있다.

실제로 대성고는 올해 신입생 350명 모집에 250명만 지원하는데 그쳤다.

서울시교육청은 일반고가 된 대성고에 시설·기자재구매비와 교육과정운영비 등으로 5년간 총 1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학교법인과 학교, 학생, 학부모가 참여하는 ‘일반고 전환 추진협의체’를 구성하고 컨설팅도 진행한다.

하지만 학교 측의 이 같은 결정을 두고 재학생과 학부모는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학생·학부모 390명은 자사고 지정취소처분 취소소송과 관련 집행정지 신청까지 제기했다.

학생과 학부모들은 학교가 일반고 전환을 추진하면서 학생에게 설명하거나 의견을 묻지 않았으며, 일반고 전환이 확정됐다는 사실도 교육청으로부터 직접 듣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정진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