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메르스 환자 3년여만에 발생, 삼성서울병원 거쳐 서울대병원 입원

  • 김진선 기자
  • 2018-09-08 19:24:47
  • 사회일반
메르스 환자 3년여만에 발생, 삼성서울병원 거쳐 서울대병원 입원
사진=연합뉴스

3년여 만에 국내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서울에 사는 A(61)씨가 8일 오후 4시께 메르스 환자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8월 16일부터 9월 6일까지 쿠웨이트에 업무로 출장을 갔다가 지난 7일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입국 후 발열과 가래 등의 증상을 보여 서울대병원에 입원,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환자는 삼성서울병원을 경유했으며, 삼성서울병원은 A씨와 접촉한 사람들을 격리조치 한 상태다.

메르스는 치사율이 20∼46%에 달하는 호흡기 질환으로, 코로나바이러스(MERS-CoV)에 의해 감염된다.

국내에서 메르스 환자가 다시 발생한 것은 2015년 5월 20일 메르스 환자가 처음 생겨 전국을 강타한 이후 3년여만이다.

2015년 첫 환자가 나오고 같은 해 12월 23일 ‘상황 종료’가 선언될 때까지 186명이 감염되고 38명이 사망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