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미스터 션샤인' 이승준의 상복, 조선은 이렇게 무너져내렸다

  • 김진선 기자
  • 2018-09-09 13:40:53
  • TV·방송
'미스터 션샤인' 이승준의 상복, 조선은 이렇게 무너져내렸다

‘미스터 션샤인’에 고종으로 출연하는 이승준이 등장 한번에 강렬한 한방을 남겼다.

8일 방송된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 스승 고사홍(이호재 분)의 죽음을 예상치 못한 고종(이승준)의 모습이 시선을 집중시켰다.

고종은 고사홍의 장례에 직접 행차했고, 그의 걸음과 상복 차림에 모두가 놀랐다. 게다가 사홍의 위패 앞 절을 올리며 황제가 무릎꿇는 모습은 더욱 파격적이었다.

이러한 고종의 모습에 이완익(김의성 분)은 신경질적 태도를 보였고, 고종은 채찍으로 그의 뺨을 가차없이 내려쳤다. 이어 이완익에 파직 황명을 내린 고종의 모습에서는 유약한 군주가 아닌 황제이기 이전에 스승을 섬기는 제자, 한 인간으로서의 모습이 여실히 비춰져 고종을 향한 새로운 시선을 또 한번 제시했다.

극 초반, 자신의 곁에 있던 스승 사홍을 그리워하는 고종의 모습이 비춰지기도 하며 각별한 마음이 짐작되었던 터.

고종의 고사홍 장례 참석 장면은 단 한 장면으로 풀어냈음에도 고종의 애잔하고 참담한 심정이 고스란히 담겨 더욱 심금을 울리며 여운을 자아냈다. 반면 이완익을 응징하는 모습은 통쾌함을 주는 한편 日과의 아슬아슬한 관계마저도 이로써 풍비박산 나는 듯한 분위기가 못내 위기와 불안감을 야기하기도 했다.

첫 등장부터 매회 섬세한 열연으로 극 분위기의 중심을 잡아주는 이승준의 연기가 뒷받침되며 장면을 더욱 드라마틱하고 깊이있게 완성시켰다. 고종의 긍정적 측면을 비롯 다양한 각도로 비춰지기를 염두해 배역에 임한 이승준의 열연처럼 그 어느 작품보다도 고종 재발견의 면면을 매회 찾을 수 있게끔 맹활약하고 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