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메르스 위기경보 수준 격상…밀접접촉자 21명 자택 격리중

  • 이주한 기자
  • 2018-09-09 15:09:41
  • 사회일반
메르스 위기경보 수준 격상…밀접접촉자 21명 자택 격리중
/사진=연합뉴스

국내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3년 만에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메르스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했다.

9일 질병관리본부는 메르스 확산을 막기 위해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설치했으며,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주의’ 단계로 높였다고 발표했다.

쿠웨이트를 방문한 후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61세 남성과 밀접하게 접촉한 것으로 파악돼 자택에 격리된 사람은 지난밤 사이에 1명 늘어났다. 이로서 자택에 격리된 사람은 현재까지 총 21명이다.

밀접접촉자 21명은 현재 자택격리 중으로 해당 지역 보건소에서 증상 모니터링 중이다. 그들은 최대 잠복기인 14일 동안 집중관리를 받게 된다.

확진 환자와 항공기에 동승한 승객 등을 비롯한 일상접촉자 440명은 각 지자체에서 명단을 확보해 수동감시 중이다.

수동감시는 잠복기인 14일동안 관할보건소가 5회 유선·문자로 연락하고, 의심증상 발현 시 보건소로 연락하도록 하는 방법이다.

한편 8월 16일에 쿠웨이트로 출장을 떠났다가 지난 7일 귀국한 A(61·서울거주)씨는 8일 오후 4시께 메르스 환자로 확진됐다. A씨는 설사 증상을 치료하기 위해 공항에서 바로 삼성서울병원으로 갔다. A씨는 설사 증상 이외에도 발열, 가래, 폐렴 증상 등을 보여 메르스 의심환자로 신고됐다. 이후 국가지정격리 병상이 있는 서울대병원에서 메르스 확진을 받았다.

/이주한기자 ljh36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