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친애하는 판사님께’, 박병은 폭주 시작…‘섬뜩’ 소시오패스 연기

  • 김다운 기자
  • 2018-09-14 10:16:28
  • TV·방송
‘친애하는 판사님께’, 박병은 폭주 시작…‘섬뜩’ 소시오패스 연기
/사진=SBS

박병은의 ‘폭주기관차’ 같은 폭주가 시작됐다.

박병은이 이번 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극본 천성일, 연출 부성철)에서 감춰뒀던 모든 칼날을 꺼내 들어 주변 사람들을 쳐내기 시작했다. 아버지의 탈세 자료를 몰래 넘기고 변호를 거부하는가 하면, 이유영에게 윤시윤과 얽힌 악연을 밝히는 등 커져가던 증오를 터트려 쾌감으로 바꾸는 ‘소시오패스’ 같은 모습으로 충격을 안겼다.

오상철(박병은 분)은 그동안 자신을 일개 변호사라고 무시하고 모욕적인 언행도 서슴지 않았던 이호성(윤나무 분)의 몰락을 보고 더 이상 오성 그룹에 효용가치가 없다고 판단했다. 이에 홍정수(허성태 분) 검사에게 오성 그룹의 라이벌인 한영 그룹과 손을 잡자고 제안했고, 바로 최 상무를 만나 함께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이어가자고 제안했다. 최 상무는 상철의 제안을 흔쾌히 수락했고 이후 오대양(김명곤 분)의 수십억 탈세 자료를 넘기며 이호성과 함께 아버지를 나락으로 떨어트릴 작전을 세웠다.

모든 게 계획대로 진행되던 중 오대양이 상철을 불러 자신의 변호인단 지휘를 맡아 달라고 했다. 이에 상철은 실소를 터트리며 “아버지 저 안 믿으시잖아요. 매일 애 취급, 바보 취급 하시다가 갑자기 변호인단 지휘요? 저 믿으시냐고요. 믿을만한 변호사한테 맡기세요”라고 오대양에게 적대심을 드러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소은을 다시 붙잡으려고 했지만 그녀의 냉소한 태도에 마침내 분노 게이지가 터진 상철은 “언니 재판에 증언한 게 한수호야”라며 소은이 모르고 있던 한수호(윤시윤 분)의 진실을 터트렸다.

이렇듯 박병은은 마음 한 켠에서 서서히 커져가던 증오를 터트려 자신의 쾌감으로 바꾸는 ‘소시오패스’ 같은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소름 끼치는 장면을 선사했다. 날카롭게 갈아오던 칼날을 빼어 들어 윤시윤과 김명곤을 비롯해 이유영까지 한 번에 보내버리는 잔인함으로 충격 반전을 보여준 것. 또한, 찰나의 순간 포착되는 박병은의 섬뜩한 미소가 ‘오상철’의 냉소적인 내면을 대변하는 듯해 캐릭터에 입체감을 더했다. 이에 반격을 시작한 박병은이 앞으로 남은 2회 방송에서 또 한 번 반격을 펼칠지, 되려 나락으로 떨어질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박병은이 반격을 시작해 긴장감을 증폭시킨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매주 수, 목 저녁 10시에 방송된다.

/김다운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