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배현진 “文정부, 사람다운 삶 무색…경비원들 해고 불안에 떨어”

  • 장주영 기자
  • 2018-09-15 23:00:29
  • 국회·정당·정책
배현진 “文정부, 사람다운 삶 무색…경비원들 해고 불안에 떨어”
배현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사진=연합뉴스)

배현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이 문재인 정부의 경제 지표와 관련해 “(추석을 앞두고) 온 가족이 둘러앉을 명절 밥상에 어색함과 탄식이 잔치 분위기를 대신할 것이란 염려가 현실이 됐다”이라고 논평했다.

14일 배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에 드리는 고언’이라는 논평에서 “사람다운 삶을 살게 해주겠다던 문재인 정부의 약속이 무색하다”고 말하며 “제가 사는 송파에서 한 아파트 단지 경비원들이 명절 직전 대량 해고의 불안에 떨고 있다”며 “그곳은 현 정부 경제 콘트롤타워가 사시는 아파트”라고 말해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겨냥했다.

배 대변인은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 여파로 직장·일자리를 잃은 국민이 수두룩하다”며 국민의 탄식과 피고름 위에 서는 정부가 되지 말라”고 강조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인건비 부담이 크다는 주민들을 탓할 것입니까. 아니면 ‘꼭 강남에 살 필요는 없다’던 말씀대로 ‘꼭 경비원을 할 필요는 없다’고 위로할 겁니까”라고 의견을 표했다.

/장주영기자 jjy033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