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골로프킨, 알바레즈와 대결 앞두고 "너는 어릿광대, 내게 진다"

사진=연합뉴스




게나디 골로프킨(36·카자흐스탄)과 카넬로 사울 알바레즈(28·멕시코)의 ‘세기의 재대결’이 16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펼쳐진다.

이 경기는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국제복싱연맹(IBF) 미들급 통합 타이틀전으로 커리어는 물론 두 선수의 자존심을 건 맞대결이다.

무쇠주먹 골로프킨은 현재까지 ‘무패’의 커리어를 갖고 있다. 지난 5월 바네스 마티로시안(32‧미국)에게 2라운드만에 TKO 승리를 거두는 등 39전 38승(34KO) 1무의 무패를 기록하고 있다. 유일한 무승부를 안긴 이가 알바레즈다.

지난해 1차전에서 두 선수는 12라운드까지 가는 접전 끝에 무승부를 기록했다. 지난 5월 다시 맞붙으려 했으나 알바레즈가 도핑 양성반응을 받으면서 경기가 무산되기도 했다.



알바레즈는 52경기를 치러 49승(34KO) 2무 1패를 기록한 만만치 않은 적수다. 그가 거둔 1패는 또다른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미국)가 안겼다.

골로프킨은 공식인터뷰에서 “알바레즈는 쇼맨인 광대일 뿐. 진짜 남자가 아니다“라며 ”특별한 전쟁을 치를 것“이라는 각오를 전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