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외신 “도시바, 한전 외 브룩필드와 영국 원전사업 매각 논의”

정부 “공동 타당성 연구 진행 중”…결과 나오면 인수 여부 결정

  • 이현호 기자
  • 2018-09-19 14:52:44
  • 정치·사회
외신 “도시바, 한전 외 브룩필드와 영국 원전사업 매각 논의”
한전이 아랍에미리트(UAE)에 처음으로 수출에 성공한 바라카원전 전경. /사진=한국전력

한국전력과 영국 무어사이드 원전사업 매각을 협상하는 도시바가 한전 외에 캐나다 브룩필드(Brookfield Asset Management) 자산운용과도 대화 중이라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한전의 영국 원전 수주에 경쟁자가 등장한 셈이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와 로이터 등 외신은 18일(현지시간) 도시바가 브룩필드 자산운용과 영국 원전사업 자회사 누젠 매각을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브룩필드는 파산한 미국 원전업체 웨스팅하우스를 올해 도시바로부터 인수한 곳이다.

도시바는 무어사이드 원전사업을 착공 직전 단계까지 진행했지만, 자회사인 웨스팅하우스의 원전사업 손실로 경영이 어려워지면서 매각을 결정, 작년 12월 한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우리 정부와 한전은 올해 1월부터 영국 정부, 도시바와 협상했지만, 사업조건에서 만족할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해 협상이 길어졌다. 도시바는 최근 한전 외 다른 사업자와도 협상 기회를 만들기 위해 지난 7월 25일 한전에 우선협상대상자 지위 해지를 통보했다.

다만 도시바는 한전을 최우선으로 RAB 방식에 기반을 둔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으며 현재 RAB 방식의 타당성에 대한 양측의 공동연구가 진행 중이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영국 정부도 한전에 대해 우선협상대상자 지위에 준해 한국과 협의를 지속하기로 했다. /이현호기자 hh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