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30년간 문 굄돌로 사용하던 돌멩이, 알고보니'10만 달러' 운석

  • 장주영 기자
  • 2018-10-05 18:29:23
  • 인물·화제
30년간 문 굄돌로 사용하던 돌멩이, 알고보니'10만 달러' 운석
사진=연합뉴스

미국 미시간의 한 남성이 문을 고여놓는 목적으로 하찮게 쓰던 돌이 10만달러(1억1천300만원)에 달하는 가치를 가진 운석으로 밝혀졌다.

이 남성은 1988년 미시간 에드모어의 한 농장을 살 때 전 주인으로부터 10㎏짜리 돌이 우주에서 온 운석이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한다. 전 주인은 당시 농장을 보여주면서 1930년대에 농장에 떨어진 운석이라고 설명했다는 것이다.

전 주인은 밤에 아버지와 함께 운석이 떨어지는 것을 봤고 다음남 아침 구덩이에 파묻힌 운석을 꺼냈을 때 여전히 온기가 있었다고 전했다고 한다.

하지만 전 주인인고 이 남성 모두 운석의 가치는 몰랐다. 그래서 30년 동안 문을 열 때 굄돌로나 사용했다고 한다.

그러다가 올초 누군가 작은 운석 조각을 비싼 값에 팔았다는 얘기를 듣고 “내 돌은 가격이 얼마나 될까”하는 궁금증에 운석을 들고 센트럴미시간대학(CMU) 지구대기과학 지질학 교수인 모나리자 시르베스쿠 박사를 찾아갔다.

시르베스쿠 박사는 이 운석이 미시간에서 발견된 운석 중 여섯 번째로 큰 것이라면서 “운석을 보는 순간 특별한 것이라는 것을 알았다”고 했다. 그는 “과학적 가치나 가격 면에서 내 평생 접한 것 중 가장 귀중한 운석”이라고 했다.

이 운석은 아직 매각되지는 않았으나 스미소니언박물관과 또다른 수집가가 운석 매입을 고려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장주영기자 jjy033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