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숙명여고 문제 유출, 확실한 물증 나왔다…검찰조사 이어지나

  • 장주영 기자
  • 2018-10-10 11:32:38
  • 사회일반
숙명여고 문제 유출, 확실한 물증 나왔다…검찰조사 이어지나
사진=연합뉴스

숙명여고 시험지 유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관련 물증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10일 방송에서 숙명여고 사건과 관련, “물증까지 확보한 것 같다. 경찰이 쌍둥이 자매의 아버지인 교무부장 A 씨로부터 스마트폰과 노트북 등을 압수했다. 그것을 두고 디지털포렌식 분석을 했는데 유의미한 결과를 얻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날 방송에 따르면 경찰은 정황적 증거가 아닌 확실한 물증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따라 A 씨는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될 예정이다. 쌍둥이 자매를 검찰로 송치할 것인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앞서 숙명여고 시험문제 유출 의혹 사건은 숙명여고 교무부장의 쌍둥이 딸들이 2학년 문·이과에 나란히 전교 1등을 하며 불거지기 시작했다. 쌍둥이 자매는 1학년 1학기 때 전교 59등과 121등이었는데, 1학년 2학기 이과 전교 5등과 문과 전교 2등을 했고 지난 학기에는 각각 문·이과 1등을 차지해 논란이 일었다.

서울시교육청에 의뢰를 받은 경찰은 지난달 2일 수사에 착수했다.

이에 지난 6일 경찰은 A 씨와 쌍둥이 딸들을 소환해 조사했다. 이날 오전 자매 중 한 명이 호흡곤란을 호소하면서 119를 통해 병원으로 후송되기도 했다.

/장주영기자 jjy033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