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한국당 "교통공사, 인사처장 아내도 정규직 전환…명단서 삭제"

김용태 기자회견…“통진당 출신 인사, 입사 후 ‘정규직 전환 시험’ 거부하라고 하며 방해

  • 이다원 기자
  • 2018-10-17 16:29:05
  • 사회일반
한국당 '교통공사, 인사처장 아내도 정규직 전환…명단서 삭제'
자유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서울시 산하 서울교통공사가 전·현직 자녀의 직원을 정규직 전환이 예정된 무기계약직으로 특혜 채용했다는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용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서울시 산하 서울교통공사의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기존 직원의 친인척이 다수 포함돼 논란이 불거진 것과 관련, “무기계약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모든 과정을 총괄한 사람이 김 모 인사처장으로서 그의 아내도 정규직으로 전환됐다”고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17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당시 기획처장으로서 전환을 총괄한 김 처장의 아내는 교통공사 식당의 찬모로서 무기계약직이었는데 정규직이 됐고, 더욱 놀라운 것은 정규직으로 전환된 108명의 공개 명단에서 자신의 아내 이름을 뺐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사무총장은 “가족채용의 비리가 문제 돼 서울시가 전수조사에 들어가려 하니 민주노총은 ‘절대 응하지 말라’는 공문을 내려보냈다”면서 “결국 11.2%만 조사했는데도 108명의 가족과 친인척이 정규직으로 전환된 게 나온 만큼 이를 계산해 보면 1,000 명이 넘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교통공사 관계자는 언론을 통해 전수조사를 했다고 하지만 우리가 교통공사 관계자와 직접 통화한 결과 새빨간 거짓말로 드러났으며 진술 녹취록도 있다”고 전했다.

이어 김 사무총장은 “2016년 9∼12월까지 들어온 임 모, 정 모 씨의 정규직 채용 과정에 주목해야 한다”면서 “스크린도어의 개·보수 업무를 담당하는 무기계약직 자격으로 들어와 정규직으로 전환됐는데 각각 자격증이 없거나, 연관성이 없는 자격증만 갖고 있다”고도 설명했다.

김 사무총장은 “임 씨는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 시절 홍보부장 출신이고, 정 씨는 통진당 광진구 구의원 출마자로서 민노총이 공식 지지한 사람”이라면서 “이들은 PSD(스크린도어) 지부를 만들고 민노총 산하로 들어간 후 업무직 협의체를 만들어 서울시와 각 노조가 협상하는 공동운영위에 이름을 당당하게 올렸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정조사를 통해 서울시 교통공사뿐만 아니라 서울시 산하, 나아가 대한민국 공기업, 공공기관의 천인공노할 채용비리에 대해 전수조사할 것을 문재인정부에 강력히 요구한다”면서 “아울러 감사원도 즉각 감사에 나서라”고 주장했다.

교통공사 직원들의 조사 응답률과 채용비리 연루율에 대한 질문이 잇따르자 김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추산근거를 설명하는 추가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 사무총장은 전날 첫 기자회견을 열어 교통공사가 올해 3월 실시한 ‘친인척 재직 현황 조사’에 응답한 직원 비율이 11.2%였다고 주장했는데, 이에 교통공사는 최종적으로 직원 99.8%가 조사에 응했다며 반론을 제기했다.

김 사무총장은 “민주노총이 조사를 거부하라는 공문을 보낸 후 교통공사 직원 1만5,000 명의 11.2%인 약 1,600명만이 조사에 응했고, 이중 채용비리 연루자는 108명이었다”고 거듭 확인한 뒤 “이 퍼센티지로 100% 다 조사했다면 무려 1,080명이 무기계약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됐다고 추산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체 무기계약직 중 정규직 전환 대상의 모수가 1,285명이었다”고 전하고는 “1,285명에서 1,080명이면 가족·친인척 채용비리에 연루된 비율은 약 84%에 이른다”고 추정했다. /이다원인턴기자 dwlee61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