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뇌 신호처럼 척수에 직접 전기자극…하반신 마비 환자 걸었다“

스위스 연구진, ‘네이처’·‘네이처 뉴로사이언스’에 발표

”뇌 신호처럼 척수에 직접 전기자극…하반신 마비 환자 걸었다“
스위스 로잔연방대 연구진이 하반신이 마비된 환자의 척수에 전기자극을 줘 다리를 움직이게 하는 실험을 하고 있다. /사진=스위스 로잔연방대

하반신이 마비된 환자의 척수에 전기자극을 가해 다리를 움직일 수 있게 하는 기술이 개발됐다.

스위스 로잔연방공대, 로잔대병원, 프라이부르대 등 공동연구진은 1일 하반신 마비 환자 3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 이들은 모두 1주일 만에 다리를 움직였고 보조장비를 이용하면 보행도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더욱이 이들은 5개월간 재활훈련을 거치면 전기자극 없이 다리를 움직이는데 성공했다.

척수는 뇌에서 발생한 신호를 온몸으로 전달하는 역할을 하며 사고나 질병으로 손상되면 신체 일부가 마비되는 증상이 생긴다. 한번 손상된 척수의 기능을 되살릴 방법은 그동안 없었다.

연구진은 하반신 마비 환자가 척수가 손상돼 뇌에서 내려오는 신호를 다리까지 전달하지 못한다는 점에서 뇌 신호 대신 척수에 직접 전기자극을 가해 다리를 움직이게 하는 방법을 사용했다. 이를 위해 환자 척수에 전기자극을 주는 무선 기기를 이식하고 가장 적합한 자극 지점을 찾을 수 있게 ‘신경 활성화 지도’도 만들었다.

앞서 미국 연구진이 지난달 척수 손상 환자를 다시 걷게 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으나 이때는 걸을 때마다 전기자극을 줘야 하는 한계가 있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그레그와르 쿠르틴 로잔연방공대 교수는 “모든 병원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이 기술을 더 발전시키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2016년 같은 전기자극 방식으로 하반신이 마비된 원숭이를 움직일 수 있게 한 경험이 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네이처’(Nature)와 ‘네이처 뉴로사이언스’(Nature Neuroscience) 최신호에 각각 두 편의 논문으로 나뉘어 실렸다. /고광본선임기자 kbg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