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최영미 시인 "더 많은 '미투'가 세상 바꾼다…성범죄 공소시효 없애야"

‘SBS D포럼’ 연사로 나서…“미투는 과거와 미래의 싸움”

  • 이다원 기자
  • 2018-11-02 13:59:20
  • 사회일반

최영미, 고은, SBS, 괴물, 박창진, 로즈 맥고완, 미투, metoo, 포럼

최영미 시인 '더 많은 '미투'가 세상 바꾼다…성범죄 공소시효 없애야'
/연합뉴스

고은 시인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최영미 시인은 2일 “한국 문단에서는 판도라의 상자가 아직 열리지 않았다”며 “더 많은 피해자가 미투를 외쳐야 세상이 변한다”고 밝혔다.

최 시인은 이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SBS D포럼’에 연사로 나서 “여성들이 말하기 시작했기 때문에 사회는 미투 이전으로 돌아가지 못한다”며 “우리는 말하기를 중단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처벌이 아니라 진심 어린 사과를 원했다”며 “지금은 처벌을 원하지만 공소시효가 지났다. 성범죄 공소시효를 없애야 한다”고 발언했다.

또 그는 “미투를 진영논리로 접근하지 말고 더 크고 넓게 연대해야 한다”며 “미투는 남녀 간의 싸움이 아니라 과거와 미래의 싸움으로, 서로 존중하며 평화롭게 공존하는 날을 위해 전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시인은 지난해 고은 시인의 성추행을 암시한 시 ‘괴물’을 발표했다. 서지현 검사의 폭로와 함께 한국 미투 운동의 촉매제가 된 시다. 시 ‘괴물’은 “En선생 옆에 앉지 말라고 / 문단 초년생인 내게 K시인이 충고했다 / 젊은 여자만 보면 만지거든”이라는 내용을 담았다.

최 시인은 “직접 경험하고 목격한 사실을 바탕으로 쓴 시”라며 “겁이 많아서 운전도 못 하는데 글 쓸 때는 이상하게 용감해진다”고 설명했다. 그는 원고 마감 전까지 본문의 ‘En’을 ‘En’을 ‘N’으로 쓸지를 놓고 고민했다고 한다.

또 최 시인은 중학교 때 선생님에게, 대학교 때 민주화운동 동지에게 성추행을 당했지만 대응하지 못했던 경험도 고백했다. 그는 “문단에서도 성폭력에 맞서 싸울 용기가 없어서 첫 시집을 펴내고 작가회의를 탈퇴하고 성희롱 술자리를 피하는 소극적인 대응밖에 못 했다”며 “성폭력을 천재 예술가의 기행으로 여기는 분위기에서 고발 용기가 나지 않았다”고 전했다. 최 시인은 “더 참고 싶지 않아 지금 말하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올해 포럼은 ‘새로운 상식, 개인이 바꾸는 세상’을 주제로 삼았다. 최 시인은 두 번째 세션 ‘용기를 낸 사람들’ 연단에 올랐다. 이 세션에는 최 시인 외에도 할리우드 성폭력을 폭로한 배우 로즈 맥고언, ‘땅콩회항 사건’ 피해자인 박창진 대한항공직원연대 공동대표 등이 참가한다.

박창진 공동대표는 “사건 발생 직후 나는 머리를 조아리며 ‘저의 불찰로 편하게 모시지 못해 죄송하다’고 사과의 말을 하고 있었다”며 “복종에 익숙해져 그 순간까지도 자발적 복종자로 있었던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후 생존을 위한 빵 한 조각을 생각하며 복종을 선택하고 피해를 감추거나 축소해야 했다”며 “그러나 아직 ‘을’들이 권리를 주장하기 힘든 사회에서 나라도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박 공동대표는 “그들이 또다시 본색을 드러낸 것은 ‘갑’들에게 너무 쉽게 주어지는 면죄부 때문”이라며 “세상을 만만하게 보는 그들을 ‘을’들의 목소리로 견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다원인턴기자 dwlee61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