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계룡선녀전' 서지훈, '온미남의 정석' 김금 그 자체로 완벽 변신

  • 이하나 기자
  • 2018-11-06 08:09:04
  • TV·방송
'계룡선녀전' 서지훈, '온미남의 정석' 김금 그 자체로 완벽 변신
/사진=tvN

배우 서지훈이 첫 주연작 tvN 새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에서 김금으로 완벽 변신해 다정다감 온미남 매력을 발산,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5일 첫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극본 유경선, 연출 김윤철, 제작 제이에스픽쳐스)은 699년 동안 계룡산에서 나무꾼의 환생을 기다리며 바리스타가 된 선녀 선옥남(문채원 분, 고두심 분)이 정이현(윤현민 분)과 김금(서지훈), 두 서방님 후보를 우연히 만나면서 과거에 얽힌 비밀을 밝혀내는 이야기로, 이 날 방송에서는 선옥남과 정이현, 김금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서지훈은 정이현과 함께 사는 집의 도어락 비밀 번호를 외우지 못해 정이현에게 잔소리를 듣는 김금으로 첫 등장부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서지훈은 정이현이 벗어놓았던 슬리퍼를 그대로 신는가 하면 정이현의 속옷을 배낭 안에 넣는 등 서글서글한 성격의 김금으로 완벽 변신해 정이현과 티격태격 케미를 뽐내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김금의 본가에 가는 길에 선녀 다방에 들르게 된 두 사람은 선옥남을 만났고 김금은 커피에 초파리가 빠져 화가 난 정이현과 선옥남의 눈치를 보며 중재에 나섰다. 그날 밤 불교 연등회에서 선옥남을 만난 두 사람은 “우리를 기절시킨 사람이 아니냐”며 선옥남을 추궁했다. 선옥남이 그 사실을 부인하던 중에 나타난 구선생(안길강 분)은 흥분한 정이현의 행동을 제지했고 정이현을 말리며 죄송하다고 사과하던 김금은 구선생이 휘두른 주먹에 맞았다.

다음날 정이현과 선녀 다방을 다시 찾게 된 김금은 젊은 모습으로 변한 선옥남을 보고 양 볼을 감싸며 부끄러워했다.

이어 서울에 돌아와 배고프다며 라면을 사러 나간 김금은 알고 지내던 거처가 없어져 야외에서 자려고 하는 선옥남과 점순이에게 자신의 방을 내어주었다. 죽어가던 화분이 선옥남의 손에서 살아난 것을 목격한 김금은 “혹시 바리스타 할머니 구미호냐”고 물었고 이에 선옥남은 자신이 선녀라고 고백해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첫 방송부터 밝고 서글서글한 성격의 김금 그 자체로 완벽 변신해 극 중 캐릭터들과의 완벽 케미스트리를 발산했을 뿐만 아니라 김금의 순수하고 다정다감한 면모까지 완벽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폭풍 호평을 이끌어낸 서지훈이 앞으로 어떤 매력으로 극을 이끌어나갈지 시청자들의 기대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서지훈이 출연하는 tvN 새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이하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