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공기업 낙하산 여전…임원 24%·감사 절반이 캠코더”

CEO스코어 47개 기관 분석
임원 37%가 관료·정계 출신…"공직자윤리법 유명무실”

  • 이다원 기자
  • 2018-11-07 09:23:39
  • 사회일반

낙하산, 캠코더, 캠프, 코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문재인 대통령, 한국철도공사, 한국마사회, 코레일네트웍스, 강원랜드,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도로공사, 그랜드코리아레저, 한전, 전관예우

“공기업 낙하산 여전…임원 24%·감사 절반이 캠코더”
/연합뉴스

국내 공기업 임원 5명 가운데 2명은 업무 역량이나 전문성과 무관하게 정치적 성향 등에 따라 기용된 이른바 ‘낙하산’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7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공기업 35개와 산하 자회사 12개 등 모두 47개 기관의 임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임원(기관장·감사·비상임 이사·비상임 감사) 316명 가운데 37%에 달하는 118명이 관료나 정계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관료 출신 인사는 75명에 달했고, 정계 출신도 무려 43명이나 됐다.

특히 이른바 ‘캠코더’(캠프·코드·더불어민주당) 출신이 전체의 24%에 달하는 75명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야권을 중심으로 문재인 정부 출범에 기여한 공로로 임명됐다는 비판적인 평가를 받는다.

정계와 관료 출신이 아닌 나머지 임원들의 출신은 재계가 46명으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공공기관 42명, 학계 36명, 법조계 17명, 세무회계 13명, 언론계 9명, 기타 35명 등이 이었다.

직책별로는 기관장이 공석인 5개 기관을 제외한 42명 가운데 관료와 정계 출신이 각각 14명과 3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관료 출신 14명 가운데 청와대 근무 이력을 가진 인사는 총 4명이다. 한국철도공사 오영식 사장과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나란히 지난 대통령선거 당시 문재인 후보 중앙선거대책본부의 조직본부 부본부장을 지냈다. 또 코레일네트웍스 강귀섭 사장은 정세균 전 국회의장의 보좌관 출신이다.

강원랜드 문태곤 사장은 노무현 청와대에서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냈다. 문 대통령의 핵심 참모 조직이었던 ‘광흥창팀’과 친분이 두터운 이재광 사장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서 근무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이강래 사장은 김대중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출신으로 3선 국회의원을 지냈다. 그랜드코리아레저 유태열 사장은 지난 대선에서 문 대통령을 지지했다.

감사의 경우도 비슷했다. 감사 31명 가운데 관료와 정계 출신은 모두 21명으로 절반 가까운 15명이 ‘캠코더’로 분류됐다. 특히 한전과 한전 자회사에만 5명의 ‘캠코더’ 출신 감사가 임명된 것으로 나타났다. 비상임 이사와 비상임 감사의 경우 총 253명 가운데 관료 출신이 48명, 정계 출신이 32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이들 중 ‘캠코더’로 분류된 인사는 모두 51명이었다.

CEO스코어는 “각종 이익단체와 공직자의 유착, 전관예우 등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공직자윤리법이 2015년 시행됐으나 정권이 교체될 때마다 낙하산 인사는 반복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다원인턴기자 dwlee61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