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사내칼럼

[만파식적]美중간선거 흑역사

1892년 미국 역사상 처음으로 재선 대통령이 된 그로버 클리블랜드는 선거가 끝나자마자 심각한 경기침체와 맞닥뜨렸다. 기업 도산이 속출하고 실업률도 치솟았다. 설상가상으로 시카고 철도노조가 파업을 벌이자 연방군까지 동원하는 과감한 조치를 취했다. 그는 “시카고에 엽서 한 장을 배달하기 위해 미합중국의 모든 육해공 병력을 필요로 한다고 해도 그 엽서는 틀림없이 배달될 것”이라며 으름장을 놓았다. 가까스로 파업은 진정시켰지만 경기침체를 극복하기 위한 그의 정책들은 국민들로부터 호응을 얻지 못했다. 1894년 실시된 중간선거에서 클리블랜드는 참패했다. 선거 전 212석이던 집권 민주당의 하원 의석수는 선거 후 105석으로 쪼그라들었다. 기존 의석수의 절반이 넘는 무려 107석을 잃어버린 것이다. 미국 역사상 최악의 참패 기록이다.
[만파식적]美중간선거 흑역사

미국 중간선거의 가장 큰 특징은 집권당 패배 징크스다. 1860년 미국에서 민주·공화 양당체제가 구축된 후 실시된 총 39차례의 중간선거에서 36차례나 대통령 소속 정당이 패배했다. 집권당이 이긴 것은 세 번뿐이다. 1934년 프랭클린 루스벨트, 1998년 빌 클린턴의 민주당과 2002년 조지 W 부시의 공화당이다. 중간선거 때마다 대통령의 고전이 반복되고 있는 것이다. 루스벨트는 1934년 선거에서는 이겼지만 4년 뒤에는 무려 72석을 잃었고 사상 첫 흑인 대통령이 된 버락 오바마는 2010년 63석을 공화당에 내줘야 했다. 이는 대통령선거에서 변화를 열망했던 지지자들이 2년이 지나도 별다른 변화가 없자 실망감을 표출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또 하나의 특징은 재집권을 하고 난 뒤에 치른 선거 결과도 좋지 못했다는 것이다. 재선에 성공한 대통령들은 그 후 중간선거에서 어김없이 패했다. 루스벨트도 그랬고 해리 트루먼,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로널드 레이건, 오바마도 마찬가지였다. 단 하나의 예외는 클린턴이다. 클린턴은 1998년 하원 중간선거에서 5석을 더 늘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집권당 패배 기록의 희생양이 됐다. 6일 연방 하원의원 435명을 새로 뽑는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은 민주당에 다수당 자리를 내줬다. 지금 트럼프 대통령 앞에는 북한 핵 문제와 대중 무역전쟁, 이민정책 등 현안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여소야대에도 자신의 스타일대로 밀어붙일지 아니면 야당인 민주당 의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지 지켜볼 일이다. /오철수 논설실장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