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중동 홍수로 요르단서 11명 숨져

중동 홍수로 요르단서 11명 숨져
사진=이미지투데이

중동 지역에 홍수가 발생하면서 요르단에서 사망자가 속출했다.

9일(암만 현지시간) 요르단 관영매체는 요르단 곳곳에서 폭우로 물난리가 발생, 10일 오전 현재까지 11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했다. 현재 구조 당국이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는 만큼 사망자는 이보다 더 늘어날 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수로 인해 유적지에서도 관광객 수천명의 대피가 이어졌다. 요르단의 대표 유적지인 페트라를 찾은 관광객 3,700명여명이 계곡으로 쏟아지는 물을 피해 고지대로 대피했다.

이번 홍수로 요르단 남부 홍해의 항구 도시 아카바 일대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