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스트레이트’ 태광 이호진 회장의 황제 병보석 7년..충격적인 내막
MBC ‘스트레이트’가 11일 ‘회장님의 황제 병보석’을 집중 보도했다.





개인 회원권 가격이 13억 원인 강원도 춘천의 ‘휘슬링 락’ 골프장.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이귀남 전 법무부 장관, 임태희·허태열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 고관대작과 부유층이 찾는 이 최고급 골프장이다. 소유주는 태광의 이호진 전 회장. 그런데 이곳에 수상한 복장의 사람들이 나타났다. 승복을 입고 골프장에 온 이들. 스님들임이 분명했다.

‘스트레이트’ 취재 결과, ‘휘슬링 락’에 온 스님들 가운데 한 명은 전직 조계종 총무원장. 법명(法名)이나 속명(俗名)이 아닌 가명(假名), 그러니까 가짜 이름으로 골프 시각을 예약했다.

모자를 쓰고 골프 라운딩을 한 뒤, 골프 비용은 태광이 발행한 170만 원 짜리 골프 상품권으로 지불했다. 태광에서 공짜 골프 접대를 받은 게 아니냐는 의심이 드는 정황.

그런데 큰 스님들과 동행해 함께 골프를 친 사람의 신분은 더 놀라웠다. 바로 전직 검찰총장이었다. 그는 ‘스트레이트’ 취재진에게 “내가 가면 어떻고 안 가면 어떻냐”라며 접대 골프가 문제없다는 취지의 답변을 했다.



‘스트레이트’는 태광 이호진 전 회장의 최측근을 만나 단독 인터뷰했다. 이 측근은 이 전 회장의 충격적인 7년 병보석 생활을 상세히 취재진에게 털어놨다. 간암으로 7년째 병보석을 받고 있었다.

60여 일 구속 뒤 6년 넘게 구치소 밖에서 생활하고 있는 태광 이호진 전 회장. 이 전 회장이 이렇게 오래 사실상 자유 상태에 머물 수 있었던 비결은 법원, 검찰, 병원의 삼각 고리에 있었다.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29 11:32:1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