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현대기아차노조 파업 유보…“광주형 재추진하면 또 파업”

  • 이다원 기자
  • 2018-12-07 09:54:51
  • 사회일반

현대차, 현대차노조, 기아차, 기아차노조, 한국노총, 민주노총, 광주, 광주형일자리, 노동조합

현대기아차노조 파업 유보…“광주형 재추진하면 또 파업”
현대자동차 노조가 지난 5일 현대차 울산공장 본관 앞에서 ‘광주형 일자리’에 반대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대자동차 노조는 광주형 일자리 협약체결 유보에 따라 7일 부분파업을 유보할 예정이다.

노조는 “이날 오전 출근조와 오후 출근조 각 2시간 파업을 유보하고 정상근무한다”며 “광주형 일자리 협약을 재추진하는 기류가 형성되면 언제든 파업하겠다”고 밝혔다. 마찬가지로 기아자동차 노조도 이날 파업하지 않기로 했다.

두 노조는 전날 광주형 일자리에 반대하며 각 4시간 파업한 바 있다.

광주형 일자리는 광주시가 현대차와 합작법인을 만들어 광주에 10만대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생산공장을 짓는 방안을 말한다. 현대차 노조와 민주노총은 광주형 일자리가 기존 자동차 노동자 일자리 감소와 이미 포화 상태인 자동차 시장에 위기를 초래한다며 반대해 왔다.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는 지난 5일 현대차에 한국노총 등 노동계 요구안을 반영한 협상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현대차는 ‘임금·단체협약 유예’ 등과 관련된 내용을 받아들이기 힘들다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노조는 “현대차가 경영위기를 수습해 미래차 연구개발에 전력투구하고 위기극복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정부와 광주시가 발목을 잡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다원인턴기자 dwlee61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