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공식입장] 윤민수 측, "母 22년전 채무 오해있었다…원만하게 합의"

  • 이하나 기자
  • 2018-12-26 09:57:36
  • 시황
[공식입장] 윤민수 측, '母 22년전 채무 오해있었다…원만하게 합의'
/사진=서울경제스타DB

가수 윤민수 측이 모친 채무 문제를 모두 해결했다.

26일 윤민수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보도 이후 상대 측과 수차례 만나 사실관계를 파악한 결과, 윤민수 모친과 상대방 사이에 22년 전 채권채무에 대해 서로간의 오해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소속사 측은 “서로간의 오해를 풀고 최근 원만하게 합의를 마쳤다”며 “상기 사실에 근거하여 당사는 사실관계와 다른 제3자의 허위 정보 유포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A씨는 1996년 아이들을 키우기 힘들다고 해 윤민수 모친에게 총 2000만원을 빌려줬고, 이후 1000만원을 상환받았지만 아직 1000만원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윤민수 측 공식입장 전문>

MAJOR9[메이저나인] 입니다.

언론을 통해 보도되었던 소속 아티스트 윤민수 모친의 과거 채무관계 관련 추가입장을 전달드립니다.

우선 이번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윤민수 측은 보도 이후 상대 측과 수차례 만나 사실관계를 파악한 결과, 윤민수 모친과 상대방 사이에 22년 전 채권채무에 대해 서로간의 오해가있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이에 서로간의 오해를 풀고 최근 원만하게 합의를 마쳤음을 알려드립니다.

상기 사실에 근거하여 당사는 사실관계와 다른 제3자의 허위 정보 유포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조치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앞으로도 저희 메이저나인은 소속 아티스트와 팬 여러분의 권익을 보호하고자 최선을 다하고, 더 좋은 음악으로 여러분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더욱 더 성실하게 노력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많은 분들께 여러모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하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