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야3당, ‘신재민 폭로’ 기재위 청문회 추진 합의

한국·바른미래·평화 원내대표 회동…특감반 의혹 특검 도입 논의키로

  • 박원희 기자
  • 2019-01-08 13:41:44
  • 국회·정당·정책

신재민 청와대 특감반

야3당, ‘신재민 폭로’ 기재위 청문회 추진 합의
민주평화당 장병완(왼쪽부터),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 등과 관련한 합의문을 협의하기 위해 회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은 8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제기한 ‘정부의 KT&G 사장 인사개입 및 청와대의 적자 국채 발행 강요’ 의혹과 관련해 국회 기획재정위 차원에서 청문회 개최를 추진하기로 했다.

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영·평화당 장병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을 가진 뒤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야 3당은 특히 기재위 청문회에 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이번 사안 관련 핵심 인사들을 부르기로 했다. 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정부가 정책적으로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상임위 차원의 청문회가 활성화돼야 한다는 차원에서 기재위 청문회가 열리는 게 좋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이른 시일 내에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선거제도 개혁에 대한 결론을 내릴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한국당은 조속한 시일에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을 추천하기로 했다. 김태우 수사관이 제기한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의혹에 대해서는 먼저 검찰에게 중립적이고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고, 특별검사 도입과 관련한 구체적인 방법과 시기는 계속해서 논의하기로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한국당 단독으로 특검법안을 발의할 수 있지만 다른 야당과의 공조를 얻기 위해 특검 도입에 대해 논의하겠다”며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휴대전화 압수수색이 이뤄지지 않은 만큼 실질적인 수사가 쉽지 않다는 데 의견의 합치를 봤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특검을 함께 추진하는 방안에 대해 구체적 논의를 할 계획이고, 다음 주 초가 되면 (법안) 발의가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오늘은 특검에 관해서만 얘기했고 국정조사에 대해 하지 않았다”며 “이미 운영위를 한 차례 했기 때문에 특검으로 바로 가는 게 맞지 않나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청와대 전 행정관과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의 만남으로부터 불거진 군 인사개입 의혹에 대해서는 국방위와 운영위의 연석회의를 통해 진상을 밝히기로 했다. 공공기관 채용비리 의혹 국정조사와 관련해서는 국정조사 계획서가 채택될 수 있도록 여당에 촉구하겠다고 김관영 원내대표가 밝혔다. 이날 회동엔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참석하지 않았으나 윤 원내대표 역시 함께 행동하기로 했다고 김관영 원내대표가 전했다. /박원희 인턴기자 whatamov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