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비즈트렌드]카드 결제데이터 보면 '돈'이 보인다

현금없는 사회에서 신용카드는 '선택의 순간' 담긴 존재
주 52시간 근무제 등 사회 변화와 트렌드 고스란히 반영
현대카드 등 카드업계 데이터기반 서비스 발굴 한창
"결제는 인프라 되고 데이터로 새 비즈니스 모델 만든다"

  • 연유진 기자
  • 2019-01-08 10:52:01
  • 기업
[비즈트렌드]카드 결제데이터 보면 '돈'이 보인다

현금이 사라져 가고 있는 사회에서 신용카드는 특별한 존재입니다. 신용카드에는 한 사람의 ‘선택의 순간’들이 그대로 담겨있습니다. 무엇을 먹을지, 어떻게 시간을 보낼지에 대한 고민은 결제와 함께 끝나죠.

기록의 양도 엄청납니다. 2017년 기준 우리나라에 발급된 개인 신용카드 수는 약 1억 장이며, 연간 결제 건수는 1,196억 5,542만 건에 달합니다. 같은 해 신용카드 연간 사용금액은 702조9,680억 원으로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의 약 40%를 차지합니다. 그래서 신용카드 결제 데이터를 들여다보면 단순한 소비패턴은 물론 사람들의 선택이 모여 만든 사회의 트렌드까지 꿰뚫어볼 수 있습니다.

[비즈트렌드]카드 결제데이터 보면 '돈'이 보인다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이후 사회가 정말 달라지고 있을까요? 지난해 최대 화두였던 이 질문의 답도 신용카드 결제 데이터를 보면 찾을 수 있습니다.

현대카드·현대캐피탈은 최근 뉴스룸을 통해 서울 시내 직장 밀집 지역 6개구(강남구, 서초구, 영등포구, 송파구, 마포구, 중구)에서 사용된 카드 내역을 분석한 자료를 공개했습니다. 주 52시간 제도가 시행된 이후인 지난해 7~10월과 2017년 7~10월 사이 평일 저녁(오후 5시~새벽 2시)까지 데이터를 비교한 것이죠.

[비즈트렌드]카드 결제데이터 보면 '돈'이 보인다

자료에 따르면 오후 5~7시 사이 지하철역의 개인 후불교통카드 승차 비율은 48%로 전년대비 3.2%포인트 늘어났습니다. 직장인들의 퇴근 시간이 조금 앞당겨졌다는 걸 데이터로 확인할 수 있죠.

주 52시간 근무제 적용을 받는 300인 이상 기업에서의 법인카드 사용 비율은 밤 9시 이후 줄어들었습니다. 지난해 30.9%로 2017년 33.2%에 비해 2.3%포인트 떨어진 수치입니다. 이러한 데이터는 야근 또는 회식이 그만큼 줄어들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죠.

[비즈트렌드]카드 결제데이터 보면 '돈'이 보인다

550만 명이 사용 중인 현대카드의 포인트 시스템인 M포인트 사용 추이를 보면 늘어난 여가시간이 외식과 쇼핑을 하는 데 쓰였다는 것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오후 5시부터 8시 사이 외식 가맹점에서 사용한 M포인트 이용 건수가 차지하는 비율은 전년대비 7.8%포인트 상승한 53.5%. 쇼핑 분야의 M포인트 이용 건수도 51.3%로 지난해 대비 2.7%포인트 늘어났습니다.

이처럼 트렌드를 꿰뚫어볼 수 있는 양질의 데이터를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까요? 기본적으로는 카드 사용 고객들에 대한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하는 데 활용할 수 있겠죠. 예를 들어 현대카드는 주 52시간 이후 달라진 직장인들의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외식(#EAT) 여가(#PLAY) 쇼핑(#SHOPPING) 등 라이프스타일 테마에 따라 M포인트 사용처를 분류하고 신규 사용처를 발굴하고 있습니다.

한발 더 나아가 결제를 바탕으로 한 전통적 사업모델이 흔들리는 상황에서 국내외 카드사들은 데이터와 연계한 새로운 서비스를 발굴하는 데 힘을 쏟고 있습니다.

[비즈트렌드]카드 결제데이터 보면 '돈'이 보인다

현대카드 어드밴스드 데이터 어플리케이션팀의 이형주 수석엔지니어의 설명을 들어볼까요?

“돈을 쓴다는 것만큼 선호나 필요성을 증명하는 게 없습니다. (중략) 이걸 모으면 사람이 뭘 원하고 앞으로는 뭐가 필요하겠다는 걸 추정할 수 있죠. 그런 추정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기존 카드사의 주 수익모델이었던 결제가 든든한 인프라가 되고 데이터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만드는 게 현대카드가 데이터에 주목하는 이유입니다.” /연유진기자 economicu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