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현장] ‘증인’ 정우성 “시나리오 읽고 치유 받는 느낌 들어”

  • 정다훈 기자
  • 2019-01-10 16:22:29
  • 영화
배우 정우성이 ‘증인’ 시나리오를 보고 단번에 끌린 이유에 대해 언급했다.

영화 ‘더 킹’의 차세대 검사장 후보 ‘한강식’, ‘강철비’의 북한 최정예요원 ‘엄철우’ 등 선 굵고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아 온 배우 정우성이 ‘증인’에서 살인 용의자의 변호사 ‘순호’ 역으로 분해 인간미 묻어나는 섬세한 감정 연기를 선보인다.

10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증인’(감독 이한)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우성 김향기가 참석했다.

[현장] ‘증인’ 정우성 “시나리오 읽고 치유 받는 느낌 들어”
배우 정우성이 10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증인’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양문숙 기자

정우성은 “전작에서는 무게감 있고 강렬한 캐릭터를 맡아 숨을 꽉 참고 움켜지고 달리는 기분이었다면 ‘증인’은 숨을 쉬면서 차분해지는 기분이었다”라고 말했다.

정우성은 “관객들의 지친 마음을 따뜻하게 보살펴줄 수 있는 영화인 동시에 스스로도 치유받을 수 있는 영화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하며 작품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전했다.

이어 ‘증인’ 시나리오를 보고 이미 하겠다는 마음을 먹었지만 처음부터 하겠다는 말을 하지 않았다”는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그는 “원래 감독에게 처음부터 하겠다고 말하면 안 된다. 밀당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증인’은 유력한 살인 용의자의 무죄를 입증해야 하는 변호사 ‘순호’(정우성)가 사건 현장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 ‘지우’(김향기)를 만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정우성은 유력한 살인 용의자의 무죄를 입증해야만 하는 변호사 ‘순호’ 역을 맡았다. 한때는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계의 파이터로 불렸지만 지금은 현실과 타협한 대형 로펌의 변호사 ‘순호’로 분한 정우성은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 ‘지우’를 만나며 변화해가는 과정을 그린다. 2월 개봉 예정.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