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간호사 극단선택... ‘격무 공공병원의 그림자’

서울의료원 중증 환자들 몰려
간병업무도…처우는 개선 안돼

간호사 극단선택... ‘격무 공공병원의 그림자’
심현정 서울의료원노동조합(1노조) 위원장이 11일 서울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발생한 간호사의 극단적 선택과 관련해 설명하고 있다./변재현기자

지난 5일 극단적 선택을 한 간호사 A(28)씨의 직장이었던 서울의료원에는 11일 적막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A씨가 조합원으로 있었던 서울의료원노동조합(1노조)의 심현정 위원장은 “따뜻하고 밝았으며 자신의 일에 성실했던 사람”으로 고인을 기억했다. 심 위원장은 유족들이 제기하는 직장 내 괴롭힘(태움) 의혹에 대해 “외부인력으로 구성된 진상조사위원회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A씨가 행정부서로 발령받기 전 있었던 일반병동은 공공병원의 특성상 중증도가 높은 환자들이 몰리는데다 간호사들이 간병인 역할까지 맡아야 해 스트레스가 심각했다고 알려졌다.

심 위원장은 이날 서울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고인은 따뜻하고 밝은 친구였다. 똑똑하고 자신의 일에 성실했다”고 말했다. 심 위원장은 일각에서 태움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데 대해 “간호부에서 나이 많은 상사들과 함께 일하는 것은 5년 차 간호사로서 힘든 일일 수 있다”면서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그 부분에 대해서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1노조에 따르면 A씨의 남동생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남긴 글에 따르면 유서 마지막에 “병원에는 알리지 말아라. 병원 사람들은 문상도 오지 말았으면 좋겠다”는 내용이 있었다고 한다.

A씨의 인사발령 날짜는 지난해 12월17일로 이전까지 일했던 일반병동의 상황도 극단적 선택의 원인에서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서울시는 간호사 60명을 단계적으로 충원할 계획이지만 간호사가 간병인 역할까지 담당하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시작하면서 업무량이 많이 늘었다는 게 심 위원장의 설명이다. 그는 “공공병원이다 보니 중증도가 높아 운동·식사 등을 혼자 할 수 없는 환자들이 많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9월 기준 서울의료원의 간호사 퇴사율은 12.8%에 달했다.

간호사들의 일은 늘었지만 처우는 개선되지 않았다. 심 위원장은 “간호간병통합서비스가 의료수가에 포함되면서 환자들이 권리로 생각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폭언과 폭행을 당하는 경우도 잦았다. 심 위원장은 “간호사가 늘어난 만큼 업무도 따라서 증가했는데 인력 충원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면서 “간호사에 대한 심리치료·상담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