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美 루이지애나주서 20대 총기 참극 벌어져

여자친구-가족, 자신의 부모까지 5명 살해

  • 박홍용 기자
  • 2019-01-28 08:15:27
  • 정치·사회

미국, 총기, 총격, 사건, 살해, 루이지애나주

美 루이지애나주서 20대 총기 참극 벌어져
미 루이지애나주에서 총기 살인을 저지른 다코타 테리엇/AP연합뉴스

미국 루이지애나주에서 20대 청년이 총기로 여자친구와 여자친구의 가족, 자신의 부모까지 모두 5명을 살해하는 참극이 빚어졌다.

27일(현지시간) AP통신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용의자인 다코타 테리엇(21)은 전날 오전 9시께 루이지애나주 리빙스턴에서 여자친구인 서머 어니스트(20)와 그녀의 아버지, 남동생(17) 등 3명을 총기로 살해했다.

참극이 빚어진 여자친구의 집에는 당시 7세와 1세의 아이들도 있었지만, 이들은 무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테리엇은 1차 범행을 저지른 후 여자친구 부친의 픽업트럭을 훔쳐 타고 리빙스턴에서 약 48㎞ 떨어진 어센션으로 이동, 자신의 부모까지 살해했다.

어센션 지역의 보안관인 바비 웨브는 현장에 도착했을 때까지만 해도 테리엇의 아버지는 살아있었고, 자신의 아들이 총격을 가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테리엇의 범행 동기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다.

테리엇은 범행 직후 픽업트럭을 몰고 도주했다가 하루 뒤인 이날 오전 약 1,600㎞나 떨어진 버지니아주 주도 리치먼드에서 1급 살인 등의 혐의로 체포됐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