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문화

'잭 더 리퍼' 정동하, 환희와 '씬플레이빌' 표지모델 장식

  • 김진선 기자
  • 2019-01-30 10:33:56
  • 문화
'잭 더 리퍼' 정동하, 환희와 '씬플레이빌' 표지모델 장식
사진=씬플레이빌

가수 정동하가 씬플레이빌 2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뮤지컬 ‘잭 더 리퍼’의 10주년 무대서 ‘다니엘’ 역으로 활약하고 있는 정동하가 환희와 함께 씬플레이의 2월호 표지를 장식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서 정동하는 버건디 컬러의 셔츠와 다홍색의 포인트 패턴이 들어간 검정 셔츠, 버건디 넥타이로 시크한 매력을 더했다. 정동하는 댄디한 매력을 한껏 살린 정동하의 뒤로 버건디 자켓을 입은 환희와 비슷한 듯 다른 카리스마를 선보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정동하는 개인 컷에서 남색 셔츠와 검정색 넥타이, 체크 바지를 입고 벽에 기대어 앉아 카메라를 응시하는 포즈로 눈길을 모았다.

화보에 이어진 인터뷰에서 정동하는 “2013년 이후 5년 만에 ‘잭 더 리퍼’에 출연한다. 오랜만에 다니엘이 되어 연습하다 보니 예전에는 어떻게 했나 싶었다. 당시에는 모든 것을 던져서 연기했다고 생각했는데, 표정과 움직임, 장면이나 대사의 해석이 지금과는 많이 달랐다.”며 “그간의 저의 성장을 확인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이번 공연이 더욱 기대가 된다.”라고 전해 뮤지컬에 대한 애정과 기대를 드러냈다.

특히 ‘다니엘’역처럼 반전의 면모가 있냐는 질문에 “‘잭 더 리퍼’처럼 연쇄살인마인 것 같다. 왜냐하면 노래로 사람들을 다 죽였으니까”라고 재치있게 답하며 인터뷰를 이어갔다.

이어 정동하는 “할 수 있는 한 많은 곳에서 팬들을 만나는 것이 올해의 소망이다”라며 “늘 무대에 설 수 있도록 시간을 허투루 보내지 않고 최선을 다해서 준비하겠다.”고 전하며 변함없는 팬 사랑을 보여주기도 했다.

정동하는 데뷔 이후 드라마 OST, 뮤지컬, 불후의 명곡, 라디오프로그램 진행자 등을 통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콘서트를 통해서 라이브 가수로서의 진면목과 함께 명품 보컬리스트라는 칭호를 받았다.

또한 정동하는 오는 31일 도쿄에서 데뷔 후 첫 일본 쇼케이스를 비롯해 새 앨범을 준비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한편, 정동하는 뮤지컬 ‘잭 더 리퍼’ 10주년 무대서 ‘다니엘’역으로 활약하고 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