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아베, 징용배상 판결 韓정부 대응에 “매우 유감” 표명

중의원 본회의서 "韓, 양국이 쌓아온 관계 부정" 언급
여당 자민당 의원들, 주한 일본대사에 강경대응 주문

  • 박원희 기자
  • 2019-01-30 16:42:33
  • 정치·사회

아베 징용배상 판결 한국 패싱

아베, 징용배상 판결 韓정부 대응에 “매우 유감” 표명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8일 국회(중·참의원)에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한국 법원의 강제동원 판결, 화해·치유재단 해산, ‘위협비행과 레이더’ 갈등 등으로 한일 관계가 최악으로 냉각된 가운데 그는 올해 내정과 외교에 대한 기본 방침을 설명하면서 한국을 사실상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AF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징용배상 판결 등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을 두고 “양국이 쌓아온 관계의 전제마저 부정하는 듯한 움직임이 계속돼 매우 유감”이라고 30일 언급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중의원 본회의에서 “국제법에 근거해 의연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아베 총리가 징용배상 판결 등과 관련해 유감을 나타낸 것은 올해 들어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 6일 방송된 NHK 프로그램에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의 자산 압류를 신청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아울러 대응 조치를 검토하라고 아베 총리는 지시하기도 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28일 국회에서 시정연설을 통해 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 판결, 레이더 조사(照射.겨냥해 비춤) 논란 등으로 갈등이 커지고 있는 한국과의 관계를 일절 얘기하지 않았다. 이에 아베 총리가 한국 ‘패싱(외면)’ 외교 전략을 구사하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일본 여당인 자민당 의원들은 이날 회의 참석을 위해 일본으로 귀국한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를 만난 자리에서 한국에 강경 대응을 하라고 주문했다. 의원들은 외교부회(외교위원회) 등 합동회의에서 나가미네 대사로부터 설명을 듣고 난 뒤 “대사 소환은 필수다”, “국민이 요구하고 있는 것은 신속한 대항 조치다. 나가미네 대사를 한국에 돌려보내지 않는 강경한 자세를 보여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원희 인턴기자 whatamov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