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무너진 경기...'70년대 오일쇼크 수준'

<작년 12월 산업활동동향>
경기선행·동행지수 0.2P↓7개월째 동반하락...생산·투자도 최악

  • 한재영 기자
  • 2019-01-31 17:43:46
  • 정책·세금
경기동행·선행지수가 7개월 연속 동반 추락했다. 지난 1970년대 초 오일쇼크 이후 처음이다. 더욱이 생산·투자도 ‘역대급’으로 위축돼 회복 가능성이 더욱 요원한 상황이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2018년 12월 산업활동 동향’을 보면 지난해 12월 경기선행지수와 동행지수는 각각 98.5와 98.1로 전월 대비 0.2포인트씩 내렸다. 선행지수 하락은 지난해 6월 이후 7개월째, 동행지수는 9개월 연속이다. 이런 추세라면 1971년 7월~1972년 2월(8개월)의 최장 기간 하락을 깨는 것도 시간문제다.

연간 생산은 전년 대비 1% 늘어나는 데 그쳤다.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0년 이후 가장 낮다. 심지어 설비투자는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기계류 투자가 줄면서 4.2%나 급감했다. 2009년 9.6% 감소 이후 최악이다. 김보경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반도체 생산에 필요한 특수산업용 기계 등 기계류 투자가 7.1%로 큰 폭 하락하면서 전체 설비투자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그나마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덕에 소비는 4.2% 늘었다. 강인수 숙명여대 경제학과 교수는 “생산·투자가 부진한 데 반해 소비가 그나마 좋은 것은 생산성 향상→근로자 소득 증가 등의 여파라기보다 최저임금 인상과 각종 이전소득 증대 등 인위적인 정부 정책의 영향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세종=한재영기자 jyha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