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설 연휴 근무 중 순직한 윤한덕 센터장 사인은 급성심장사"

"부검 결과, 관상동맥경화 따른 급성심장사란 소견"

  • 노진표 기자
  • 2019-02-07 14:35:15
  • 사회일반

순직,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급성심장사

'설 연휴 근무 중 순직한 윤한덕 센터장 사인은 급성심장사'
윤한덕(51)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지난 4일 오후 6시께 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사무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고 국립중앙의료원이 7일 전했다./중앙응급의료센터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설 연휴 근무 중 순직한 윤한덕(51)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의 사인이 급성심장사라는 결과가 나왔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7일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실시한 윤 센터장의 부검 결과, 고도의 관상동맥경화에 따른 급성심장사라는 소견을 받았다”며 “이는 1차 검안 소견과 같다”고 밝혔다. 국과수는 향후 약물 검사 등을 통해 최종 부검 결과를 낼 방침이다.

국립중앙의료원에 따르면 윤 센터장은 지난 4일 오후 6시께 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사무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전남대 의대를 졸업한 윤 센터장은 지난 2002년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가 문을 열 당시 응급의료기획팀장으로 합류했다. 의료계 내에서 그는 응급의료 전용 헬기 도입, 재난·응급의료상황실 운영 등 국내 응급의료체계 구축에 헌신한 인물로 꼽힌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SNS를 통해 “사랑하는 남편과 아버지, 자식을 잃은 유가족께 깊은 위로 말씀을 드린다”며 “고인은 정말 자랑스러운 남편이자 아버지였고, 명예로운 대한민국의 아들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진심으로 국민과 함께 아픔을 나누고 싶다”며 고인의 넋을 추모했다. /노진표 인턴기자 jproh9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