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라이프

"故 윤한덕 센터장, 15년 넘게 응급의료 정착 위해 헌신" 이국종 교수 인터뷰

  • 이정민 기자
  • 2019-02-08 08:28:20
  • 라이프
'故 윤한덕 센터장, 15년 넘게 응급의료 정착 위해 헌신' 이국종 교수 인터뷰
JTBC ‘뉴스룸’

이국종 교수가 故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을 애도했다.

지난 7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故 윤한덕 센터장의 빈소를 찾은 이국종 교수와의 화상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앵커 손석희는 “과로가 사망의 원인인 것으로 추정된다. 응급의료 현장을 지키는 모두에게 윤 센터장의 비보가 남일 같지 않게 다가올 것 같은데”라고 질문했다. 이국종 교수는 “윤한덕 센터장님 같은 경우는 15년 이상 동안 응급의료 분야를 정착시키려고 무리를 많이 하셨다.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이국종 교수께 호의적이지는 않았다고 했는데 왜 그러셨을까”라는 질문에 이국종 교수는 “중앙 부처에 계신 분들은 저 같은 민원인들을 하루에 많게는 스무 명까지 만나니까 그 이야기를 다 들어줄 수 없었을 거다”며 “어떤 것들을 서로 도울 수 있는지, 한국 의료계, 특히 응급 외상 체계에서 어떤 부분이 필요한지를 서로 돕게 되면서 일을 많이 하게 된 사이였다. 최근까지 제가 윤한덕 선생님께 부탁을 많이 하고 그 분은 도와주시는 입장이었다”고 말했다. 이국종 교수는 지난해 출간한 자신의 저서 ‘골든아워’에서 고인의 이름인 ‘윤한덕’으로 한 챕터를 만들어 윤 센터장과의 첫 만남과 일화들을 소개한 바 있다.

/이정민기자 ljm01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