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현장] ‘돈’ 류준열, “여의도 카드회사 알바 경험, 영화에 큰 도움”

  • 정다훈 기자
  • 2019-02-11 11:51:51
  • 영화
류준열이 여의도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던 경험이 영화 ‘돈’ 조일현 역할에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11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영화 ‘돈(박누리 감독)’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유지태, 조우진, 류준열 및 감독 박누리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현장] ‘돈’ 류준열, “여의도 카드회사 알바 경험, 영화에 큰 도움”
배우 류준열

이번 영화에서 류준열은 부자가 되는 부푼 꿈을 안고 여의도에 입성한 신입 주식 브로커 조일현을 연기한다. 지방대 출신으로 빽도 줄도 없던 조일현은 일생일대의 기회를 만나 인생역전을 꿈꾼다.

류준열은 “영화에서 조일현이 왔다갔다하는 여의도 큰 회사에서 아르바이트를 한 적이 있다”고 경험담을 털어놨다.

류준열은 “여의도 회사에 정식 직장인으로 출근한 적은 없다. 하지만 큰 카드회사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지하철 역에서 내려 다 같이 올라가고 남들과 똑같이 출입 카드를 찍고 출근하고, 점심 먹고 그랬다. ”고 전했다. 이어 “점심 먹은 뒤, 2시부터 4시 쏟아지는 졸음은 경험 안 해 보시는 분들은 모른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한편, ‘돈’은 부자가 되고 싶었던 신입 주식 브로커 일현(류준열)이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를 만나게 된 후 엄청난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늘 3월 개봉 예정.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