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전월세살이도 힘든데”...수도권 임차가구 주거·교통비 월 80만원 나가

국토연 조사 결과 평균 주거비는 68만원, 교통비는 11만원으로 집계

  • 변문우 기자
  • 2019-02-11 11:47:59
  • 사회일반

전월세살이, 주거비, 교통비

“전월세살이도 힘든데”...수도권 임차가구 주거·교통비 월 80만원 나가
전월세살이 중인 수도권 주민들이 주거비와 교통비로 월 평균 80만원 가량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전월세살이 중인 수도권 주민들이 주거비와 교통비로 월 평균 80만원 가량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연구원 박미선 연구위원이 11일 주간 국토정책 브리프 내용을 통해 수도권 임차가구의 주거비와 교통비 부담 수준을 분석한 결과 주거비는 월 평균 68만7,000원, 교통비는 11만7,000원으로 집계됐다. 조사 자료는 주거비의 경우 2016년 1월∼2017년 12월까지 2년간 전월세 실거래 전수 자료를 바탕으로 산출했고, 교통비는 2016년 가구통행실태조사 전수화 자료를 활용해 산출한 것이다.

주거비의 경우 지역별로는 서울시가 76만9,000원,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91만7,000원으로 가장 높았고, 교통비의 경우 인천이 12만4,000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세 가격만을 고려한 경우 월 소득 대비 주거비 부담(RIR: Rent Income Ratio)은 수도권 평균 19.6%이었으며, 특히 서울은 21.7%로 가장 높았다.

여기에 교통비를 더한 ‘주거교통부담수준’은 수도권 평균 23.3%이며 서울이 25.3%로 가장 높았고 인천 22.3%, 경기 21.7% 순으로 뒤를 이었다. 서울의 중하위 소득(300만원 이하) 계층은 주거교통부담수준이 31.2%, 경기도 중하위 소득계층은 30.0%로 집계됐다. 이는 한 달 동안 번 돈의 30% 이상을 전월세와 교통비로만 부담했다는 의미다.

한편, RIR이 30% 미만이지만 교통비를 고려한 주거교통부담수준은 30%를 상회하는 곳은 인천 율목동, 용유동과 경기 수원 광교1동, 매탄2동 등지로 확인됐다.

박미선 연구위원은 “교통비를 고려한 주거부담지표 개발을 통해 지역 간의 주거비 부담의 차이 해소, 주거와 교통을 복합적으로 고려한 정책개발, 가구의 가처분소득 증대 정책 등에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변문우인턴기자 bmw101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