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현장] ‘눈이 부시게’ 한지민 “김혜자 선생님과 같은 역할..꿈 같은 시간”

  • 정다훈 기자
  • 2019-02-11 15:16:02
  • TV·방송
배우 한지민이 몸은 70대지만 영혼은 20대인 ‘혜자’ 로 나선 소감을 전했다. 한지민은 ‘눈이 부시게’ 에서 김혜자와 특별한 연기 호흡을 맞춘다.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영등포구 콘래드호텔 여의도에서는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배우 김혜자, 한지민, 남주혁, 손호준, 김가은 및 김석윤 감독이 참석했다.

[현장] ‘눈이 부시게’ 한지민 “김혜자 선생님과 같은 역할..꿈 같은 시간”
/사진=양문숙 기자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연출 김석윤, 극본 이남규·김수진, 제작 드라마하우스)는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지는 시간을 잃어버리고 한순간에 늙어 버린 스물다섯 청춘 ‘혜자(김혜자/한지민)’를 통해 의미 없이 흘려보내는 시간과 당연하게 누렸던 순간의 소중함을 이야기하는 작품.

이날 한지민은 김혜자와 한 인물을 함께 연기한 소감에 대해 “이 작품을 하고 싶었던 가장 큰 이유가, 선생님 때문이었다. ”고 말했다. ‘국민엄마’ 인 김혜자와 직접 한 작품에서 같은 역할로 만나게 된 것.

이어 “선생님의 젊은 시절을 연기하는 게 영광스럽게 다가왔다. 또 선생님의 존함을 역할 이름으로 써서 감사했고 나에게는 꿈같은 시간이었다. ”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또 그는 “대본 리딩할 때 선생님께서 버릇처럼 하시는 제스처를 유심하게 보고, 따라 해보려고 노력했다. 내가 촬영이 없는 날에도 선생님을 찾아뵈면 삶 자체를 그 역할로 살아가셨다. 그런 점에 있어서도 후배로서 부끄러운 점도 많았다. 롤모델이신 선배님에게 배울 게 많았던 현장이었다”고 밝혔다.

한편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를 그린다. 오늘(11일) 오후 9시30분 첫 방송.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