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러시아 “북한에 밀 5만t 무상지원 검토…북한이 요청”

러 상원 외교위원장 밝혀…美 대북정책 부대표 방러

  • 이현호 기자
  • 2019-02-11 23:18:49
  • 정치·사회
러시아 정부 부처들이 지난해의 자연재해 피해 극복을 위해 5만톤(t)의 밀을 무상 제공해 달라는 북한 당국의 요청을 검토하고 있다고 러시아 상원 고위인사가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상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 콘스탄틴 코사체프는 이날 김형준 주러 북한 대사와 면담하는 자리에서 “현재 정부 부처들이 북한 측의 요청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이와 관련한) 해결책이 찾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2018년 12월 유엔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폭염과 홍수로 곡물 작황이 심각한 피해를 입어 식량 사정이 크게 악화했다.

기존에도 러시아는 유엔 기구 등을 통해 북한에 대한 식량 지원을 계속해 오고 있다. 지난해와 올해 이미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지원 프로그램에 따라 북한에 800만 달러(약 90억원)를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대사는 이날 면담에서 러시아와 북한 외무부가 군사·정치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올해는 북-러 경제·문화협력 협정 체결 70주년”이라고 상기시키면서 “이 기념일을 계기로 양국 외무부 간에 경제, 군사·정치 분야에서의 관계 강화를 위한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러·북 경제·문화 협력 협정은 지난 1949년 3월 17일 김일성 주석의 첫 소련 방문 때 체결됐다.
/이현호기자 hh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