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권양숙 사칭 사기범’ 아들, 취업비리 수사중 사립학교 재취업

학교측 "가족관계 알지 못해…채용절차 공정"

  • 이다원 기자
  • 2019-02-12 10:33:13
  • 사회일반

권양숙, 사칭, 사기범, 윤장현, 광주시장, 재취업, 채용, 취업, 사립학교

‘권양숙 사칭 사기범’ 아들, 취업비리 수사중 사립학교 재취업
권양숙 여사 사칭 사기사건 일지. /연합뉴스

고 노무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여사를 사칭,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게 거액을 받은 사기범의 아들이 광주 한 사립학교에 채용된 것으로 파악돼 논란이 일고 있다. 어머니의 청탁을 통해 광주시 산하기관에 채용된 의혹과 관련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와중 이뤄진 재취업이 적절하냐는 것이다.

12일 광주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권 여사 사칭 사기범의 아들 A씨는 지난달 1일 자로 광주 모 사립고 행정실 직원이 됐다.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7개월가량 근무하다 지난해 10월 사직한 A씨가 2개월여 만에 새로이 채용된 것이다. 문제는 검찰이 광주시 산하기관인 김대중컨벤션센터 채용과정에서 A씨의 어머니가 윤 전 시장에게 A씨의 취업을 청탁한 정황을 파악하고 수사에 나섰다는 점이다. A씨가 공공기관 취업 비리 의혹의 당사자 중 한명인 만큼, 그가 민간 기업도 아닌 학교에 취업하는 것은 사회통념이나 교육적으로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해당 학교 측은 A씨의 가족 관계 등을 알지 못했고 채용 절차도 공정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학교 관계자는 “장애가 있는 전임자가 5개월 만에 그만둬 후임자도 장애인고용공단에 의뢰해 추천받은 3명 가운데 면접을 거쳐 무릎 장애가 있는 A씨를 선발했다”며 “경찰에 성범죄, 아동학대를 비롯한 범죄사실 조회를 요청해 이상 없다는 확인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최근에서야 사기범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알게 돼 다소 난감하게 됐다”며 “A씨는 어머니와 자신의 취업이 별개 문제라는 입장이고, 채용과정에도 특별한 하자는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다원 인턴기자 dwlee61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