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김태우 전 수사관, 피고발인 신분 첫 檢출석

김태우 전 수사관, 피고발인 신분 첫 檢출석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해온 김태우 전 수사관이 검찰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처음 출석했다. 12일 수원지검에 도착한 김 전 수사관은 “청와대 불법행위를 고발했다는 이유로 조사를 받게 됐다”며 “저의 청와대 불법·범법행위 고발로 국가적 이익이 훼손된 게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저는 국가 기능을 제자리로, 정상적으로 돌려놓기 위해 고발했다”고 항변했다. 바른미래당의 이언주 의원, 이준석 최고위원도 동행해 “김 전 수사관을 공익제보자로서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청와대는 공무상 비밀을 누설했다며 지난해 12월 김 전 수사관을 검찰 고발했다. /안현덕기자 al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