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영화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 올리비아 콜맨, 아카데미의 여왕으로 등극
개봉과 동시에 폭발적인 극찬 세례를 받고 있는 2019년 가장 도발적인 화제작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원제: THE FAVOURITE, 감독: 요르고스 란티모스, 주연: 올리비아 콜맨, 엠마 스톤, 레이첼 와이즈, 수입/배급: ㈜이십세기폭스코리아)의 올리비아 콜맨이 제91회 美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아카데미의 여왕’으로 등극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가 2월 24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1회 美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올리비아 콜맨이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아 전 세계 영화인들의 뜨거운 찬사를 받고 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올리비아 콜맨의 훌륭한 연기에 모두가 굴복할 것이다(Entertainment Weekly)”, “그녀의 연기는 그저 눈부시다(Wall Street Journal)” 등 역대급 인생 연기라는 찬사를 이끌어내 화제를 모았다.





올리비아 콜맨은 제75회 베니스, 제76회 골든 글로브 등 전 세계 시상식 여우주연상 수상을 비롯해 제91회 美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트로피까지 거머쥐며 11관왕 그랜드슬램을 달성, 2019년 최고의 배우임을 입증했다. 특히 시상대에 오른 올리비아 콜맨은 유쾌하면서도 진심이 고스란히 담긴 수상소감으로 시상식을 뜨겁게 달궜다. “감사드릴 사람이 많다.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매일 함께 일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며 감독과 배우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글렌 클로즈는 나의 아이돌이다. 정말 멋진 분이다”라며 존경하는 배우에게 진심 어린 인사를 전했다.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기에 꼭 말씀드리고 싶다. 25년 간 함께해준 제 친구이자 남편에게 감사한다. 여러분 모두 사랑합니다”라며 감동적인 수상 소감으로 전 세계 영화인들의 기립 박수를 받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더페이버릿: 여왕의 여자>는 이번 제91회 美 아카데미 수상으로 올해 최고의 화제작임을 입증, 국내 관객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모아 앞으로의 흥행 추이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영화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는 절대 권력을 지닌 여왕의 총애를 얻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두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이다. <더 랍스터>로 제68회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상, <킬링 디어>로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각본상을 석권한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신작으로, 욕망 하녀 ‘애비게일 힐’ 역의 엠마 스톤을 비롯해 올리비아 콜맨, 레이첼 와이즈가 절대 권력을 가진 여왕 ‘앤’, 귀족 ‘사라 제닝스’ 역으로 열연을 펼친다. 여기에 <엑스맨> 시리즈의 니콜라스 홀트가 권력을 갈망하는 당 의원 ‘로버트 할리’로 등장해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중이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