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벤츠가 물에 퐁당? 알고 보니 자작극 “보험회사 직원, 견인차 기사까지 섭외”
벤츠가 물에 퐁당? 알고 보니 자작극 “보험회사 직원, 견인차 기사까지 섭외후 보험사기”




수입차를 일부러 물에 빠뜨린 뒤 보험금을 타낸 일당이 경찰에게 체포됐다.

영등포경찰서는 축산업자 조 모(40) 씨와 전직 중고차 거래상 임 모(43) 씨 등 5명을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로 검거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12월 인천 계양구 교외에서 이들은 조씨의 벤츠 차량을 고의로 전복시킨 뒤 운전미숙으로 인해 발생한 사고인 것처럼 꾸며 보험금 6천500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가지고 있다.

임씨는 중고차 시세보다 더 큰돈을 챙길 수 있다며 보험사기를 제안했고 이에 조씨는 제안을 받아들이고 함께 범행을 모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라이트를 켠 수입차가 개울을 향해 후진한 후 차량이 물에 빠져 뒤집히자 약속이나 한 듯 견인차가 등장한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사고 위장을 위해 보험회사 직원과 견인차 기사를 미리 섭외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홍준선기자 hjs011@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홍준선 기자 hjs011@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28 10:15:49시 기준